오는 9월 12일, 애플이 'iPhone Xs', 'iPhone Xs Plus', 'iPhone 9' 등 차세대 아이폰 3종의 제품 공개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애플에 관한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매체인 맥루머스(MacRumors.com)가 세계 최고의 애플 전문가로 불리는 Ming-Chi Kuo의 보고서를 인용하여 차기 제품에서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이야기하면서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습니다. Ming-Chi Kuo에 따르면 애플은 '보안 해제'의 방법으로 '페이스ID'만을 이용한다는 것인데, 이는 안드로이드 진영의 여러 스마트폰들이 3D센서 기반의 '얼굴 인식 기능'과 함께 '지문 인식 센서'를 함께 탑재하고 있는 점과 비교될 수 밖에 없는 행보입니다.

△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Fingerprint On Display, FOD)가 탑재된

아이폰의 콘셉트 이미지.

최근 전해진 소식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진영의 스마트폰과 달리 

애플은 더 이상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하지 않을 것이라 한다.


- 애플,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 탑재 계획 없다.

  작년 말, 5.8인치 '아이폰Xs', 6.5인치 '아이폰Xs Plus', 6.1인치 '아이폰9' 등 노치 디자인을 가진 3종류의 아이폰이 등장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던 세계 최고의 애플 전문가 Ming-Chi Kuo가 이번에는 차기 제품에서도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Fingerprint On Display, FOD)'가 탑재되지 않고, 애플은 여전히 '페이스ID' 하나만으로 모든 것을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그 내막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 애플이 오는 9월 12일에 공개할 것으로 알려진 iPhone Xs, iPhone Xs Plus, iPhone 9

△ OLE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5.8인치 아이폰Xs 와 6.5인치 아이폰Xs 플러스.

많은 이들이 OLED제품에 'FOD'의 탑재를 기대했지만,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uo는 애플이 FOD를 채택하지 않는 이유를 두 가지로 봤습니다. 첫째는 '페이스ID'가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기 때문에 애플이 굳이 새로운 것(FOD)을 추가할 필요가 없다고 여기고 있다는 점이며, 둘째는 FOD를 탑재하게 될 경우 비용이 증가할 수 밖에 없고 이는 판매자나 소비자에게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는 점 때문으로 봤습니다. 애플로서는 여전히 '페이스ID'를 주력 기능으로 내세울 만 한 여러가지 이유가 있으며, 보급형 제품인 '아이폰9'과 같이 LCD디스플레이 제품을 지속적으로 생산할 것이기 때문에 FOD를 탑재할 만한 이유가 없다는 것이 kuo의 설명입니다.

△ 삼성의 FOD에 관한 특허 내용의 일부.

삼성은 내년 2월에 출시할 예정인 '갤럭시S10'에서 FOD를 선보일 것이라 한다.

△ 샤오미의 '미8 익스플로러'

Vivo에 이어 샤오미도 'FOD'를 탑재한 제품을 선보였다.

3D 센서 얼굴 인식 기능과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는 

안드로이드 하이엔드 스마트폰의 표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면서 Kuo는 FOD에 대해 중국의 '비보(Vivo)'가 이미 상용화 하고 있고, 샤오미의 '미8 익스플로러' 역시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하고 있다는 점에서 'FOD' 탑재는 '안드로이드 진영'의 스마트폰들이 '아이폰'과의 차별성을 위해 선보이는 기능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FOD'의 탑재가 안드로이드 진영의 스마트폰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겠지만, 애플의 아이폰의 변화에 주는 영향력은 미미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과연 애플이 이같은 움직임이 향후 스마트폰 시장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