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두 기업, 삼성과 애플의 차세대 제품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삼성이 오는 8월 23일 미국 뉴욕에서 6.3인치 크기의 화면을 비롯하여 각종 최신 기술들을 탑재한 전략 패블릿폰 '갤럭시 노트8'를 공개하고 9월 10일경부터 판매에 들어갈 것이라고 알려진 반면,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애플의 OLED 아이폰, 소위 '아이폰8(일각에서는 '아이폰X'로 부르고 있기도 함)'는 그 출시가 늦어져 빨라야 11월에서 12월 사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그마저도 수량이 매우 적을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면서 올해 연말 '아이폰8' 돌풍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 아이폰8, 출시 지연.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은 '갤노트8'의 독무대 되나?

△ iPhone 8, concept image.

아이폰8의 출시가 늦어지는 것이 기정 사실화 되고 있다. 당초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종종 있어 왔는데, 

최근 알려진 바에 의하면 주요 부품 수급 및 기술적인 문제가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고, 

이로 인해 아이폰을 생산/공급하는 폭스콘의 생산 일정에 차질이 생겨나고 있다고 한다.

11월에서 12월 사이에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고, 아이폰8 돌풍은 2018년 초에나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베젤리스 디자인을 기본으로 한 5.8인치 크기의 OLED디스플레이 탑재. 물리적 홈버튼의 제거와 3D센서 얼굴 인식 기능, AR 촬영 기능, (원거리)무선 충전 기능 등 디자인과 기능 등 여러가지 면에서 기존의 '아이폰'과는 다른 제품이 될 것이라는 전망은 '아이폰8'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지만 그 출시가 예상보다 늦어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면서 기대감이 한풀 꺾이고 있습니다.  


△ 5.8인치 크기의 화면, 베젤리스 디자인, 사라진 홈버튼.

3D센서 얼굴인식 기능과 듀얼카메라, 그리고 AR촬영 기능 등이 탑재될 것이라는 아이폰8.

△ 터치ID의 지문 인식 기능은 '전원 버튼'이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세계적인 투자회사인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터치ID와 3D센서 카메라 품질 문제가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어 애플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제품(아이폰8)를 대량생산 할 수 있는 수준으로 문제가 해결되기 까지는 최소 3~4주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제품의 본격적인 판매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11월이나 12월 경부터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이코노믹 데일리뉴스와 디지타임즈 등의 매체들도 '아이폰8'의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이야기와 함께 그 출시 시기가 대폭 늦춰질 것으로 내다봤으며, 3D카메라 센서, OLED디스플레이 등 핵심 부품 수급 또한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으로 인해 지연 출시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 모건스탠리의 아이폰 판매 예상치.

2017년 4분기(9월~12월) 사이에 OLED아이폰(아이폰8)의 판매량이 없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본격적인 OLED아이폰의 판매에 따른 실적 가시화는 2018년 1분기부터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image.www.businessinsider.com



  '아이폰8'의 지연 출시에 대한 이야기가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공개/출시일이 가까워지면서 구체적인 정황들을 근거로 '지연 출시'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비록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3종 중, LC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7s, 7s플러스'의 출시는 9월 말 출시가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페가트론과 위스트론에서 위탁 생산. 아이폰8는 폭스콘)지연 출시가 기정 사실화 된 '아이폰8'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제품 중 하나였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 양상이 싱거운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 iPhone 8.

△ Galaxy Note 8.


  사실상 아이폰8의 출시가 연말로 늦어진 만큼, 9월 이후 스마트폰 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진 갤노트8, V30, 에센셜폰, 픽셀2 등 안드리오드 진영의 제품들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가 주요 관심사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과연 안드로이드 진영의 스마트폰을이 어떤 면모를 보여줄 지, 그리고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의 출시와 관련하여 어떤 움직임을 이어나갈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