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IT 패러다임 읽기/애플 읽기

속속 등장하는 '아이폰7' 사용기, 애플이 알려주지 않은 불편한 진실 3가지.

 지난 9월 9일부터 예약 판매에 들어갔던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7 & 7플러스(iPhone 7 & 7Plus)'가 16일부터 1차 출시국에서 공식 판매되기 시작하면서 인터넷에는 '아이폰7' 개봉/사용기를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특히, 삼성의 '갤럭시 노트7(Galaxy Note 7)'의 폭발 사건으로 인해 애플의 '아이폰7 & 7플러스'의 판매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를 증명하기라도 하듯 전작인 '아이폰6s'와 비교했을 때 큰 변화가 없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거의 모든 출시 국가에서 '아이폰7'은 큰 인기를 끌면서 전작보다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애플은 새로운 아이폰이 IP67수준의 방수/방진 기능을 탑재한 것과, LCD의 밝기가 더욱 밝아진 것을 비롯하여 '터치ID'의 업그레이드와 뛰어난 프로세서인 'A10'의 장점을 강조하는 등 이벤트 현장에서 전작인 '아이폰6s'보다 나아진 점들을 다수 강조했습니다. 특히, 애플은 '제트 블랙(jet black)' 색상의 등장과 '아이폰 7플러스'의 듀얼카메라의 기능을 전적으로 내세웠는데 이는 많은 이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같은 애플의 '좋은 점 강조' 뒤에는 '안 좋아진 점'도 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 속속 등장하는 '아이폰7' 사용기 속에 밝혀지는 애플이 말하지 않은 불편한 진실.


   최근 알려진 바에 따르면 '아이폰7'은 여러 면에서 '아이폰6s'보다 월등히 좋아지거나 기능적으로 향상된 면모를 보여주었는데, 이에 반해 몇 가지 면에 있어서는 '기능적으로 후퇴'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사용자들에게 다소 실망을 안겨주고 있기도 합니다. 특히, 그동안 애플이 자랑하던 몇 가지 기능에서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로운 아이폰에 대한 실망감의 폭이 다소 커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아이폰7의 카메라 렌즈는 '사파이어 글래스'코팅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사파이어 글래스는 다이아몬드 바로 아래 단계의 강도를 가진 물질로서 칼이나 돌 등으로 긁어도 긁히지 않는 것이 정상이다.

(아래 영상 참고)


  기능의 후퇴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점은 '사파이어 글래스'에 관한 것입니다. 2014년, '아이폰6'가 출시될 당시 여러 매체들은 '사파이어 글래스'가 아이폰의 디스플레이를 감쌀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지만, (아마도 비용적인 문제 때문에)애플은 디스플레이의 강화유리가 아닌 '홈 버튼'과 '카메라 렌즈'에만 '사파이어 글래스'로 보호하였고, 이는 '아이폰6s'에도 똑같이 적용되었습니다. 사파이어 글래스는 그 강도가 매우 강한편에 속하기 때문에 '고급 시계'의 겉면 유리로도 사용되며, 스크래치가 나거나 파손의 염려가 거의 없는 재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알려진 바에 의하면 '아이폰7'의 홈버튼과 카메라 렌즈가 '사파이어 글래스'로 코팅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투버 JerryRigEverything은 '아이폰7'의 개봉과 함께 스크레치 테스트를 진행했는데 이 테스트를 통해서 홈버튼과 카메라가 사파이어 글래스 코팅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사파이어 글래스는 모스 경도계의 구분에 의하면 다이아몬드의 바로 아래인 9H수준이기 때문에 칼이나 유리, 철 등의 경도 5~6H보다 강한 재질입니다. 



  또 한가지의 불편한 진실은 애플이 '홈버튼'을 업그레이드 했다고 이야기했지만 오히려 '더욱 예민해진 홈버튼'으로 인해 홈버튼을 누르거나 조작을 하는데 더 많은 제약이 생겼다는 이야기가 있기도 합니다. 기존의 제품들은 버튼을 단순히 누를 때, 티셔치와 같은 얇은 물체를 사이에 두고도 버튼을 누르면서 조작을 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그럴 수 없어졌다는 것이 '아이폰7' 사용자들의 이야기입니다. 단순히 클릭을 하는 데도 피부의 전하를 이동시킬 수 있는 물체나 터치스크린 장갑을 이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 트위터를 통해 알려진, '홈 버튼'의 예민함.

더 이상 장갑이나 천 등으로 버튼 클릭을 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한다.


  또 한편으로는 3.5파이 이어폰/헤드폰잭이 사라진 것과 관련하여 애플이 3.5파이 이어폰잭을 없앤 뒤에도 '두께'의 변화가 없는 것과 더불어 그 자리를 배터리 용량을 늘리기 위해 사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진 점 또한 약간의 실망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아이폰 수리 전문 업체인 iFixit에서 '아이폰7'을 분해 해본 결과 '3.5파이 이어폰/헤드폰 잭'이 있던 자리에는 햅틱엔진(Haptic engine, 촉각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이 들어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3.5파이 잭을 없앤것은 단순히 애플이 아이폰의 디자인과 음향기기 시장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지 '아이폰'의 기능적인 면의 향상과는 큰 관계가 없다는 비판이 있기도 합니다.


△ iFixit에 따르면, 3.5파이 이어폰/헤드폰잭이 있던 자리에는 '햅틱 엔진'이 들어가 있었다고 한다.

그 공간은 배터리나 스피커를 위한 공간이 아니었던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아이폰7 & 7플러스'가 언제 출시될 것인지 알 수 없지만, 국내 출시일은 예년과 비슷한 10월 말로 점쳐지고 있습니다. 애플이 예년보다 많은 나라를 1차 출시국으로 선정했고, 2차 출시국 또한 30여개국을 지정하면서 초기 물량을 소화하려면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이야기 입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해외 직구를 통해서 새로운 아이폰을 구입하는 방법도 새로운 아이폰을 사용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아이폰7 & 7플러스'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어떤 이슈를 만들지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wdjqpds.com BlogIcon 윤주영 2016.09.23 17:05

    왜그러세요 다들..싸우지마세욬ㅋ 뭐하시는짘ㅋ

  • 아이폰과 삼성폰 2016.09.23 17:16

    삼성 노트7은 정말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배터리문제가 다시 터진 걸 보면, 기본적인 설계가 잘못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드네요. 아이폰은 기능적인 면에서 삼성 전화기를 따라가지 못 하는 것 같아요. 그럼에도 쉽게 등돌리기 쉽지 않은 것은 안정적이고 보안이 강한 ios 때문이에요. 지금 전화기를 바꾼다면 노트 4, 5나 갤럭시 s7 edge가 나을 듯 합니다. 이 주 뒤면 새로운 넥서스 나온다고 하는데 HTC에서 제조했나요? 화웨이 넥서스도 괜찮다고 하더군요. 내년이 아이폰 10주년이라고 획기적인 제품이 나올 수 있다고는 하지만, 요즘 애플이 내놓는 전화기 보면 하자가 많아서 큰 기대는 없네요.

  • 2차원 2016.09.23 22:53

    난 앱등이가 싫다.
    애플에서 소비자를 조련하는데 일조하는게 앱등이들이다.
    글로벌 판매를 목적으로 한다면서 아직도 개판인 윈도우 호환도 짜증나고
    초등학생이 봐도 저질상술인 이어폰잭 없애기도 철면피 그 자체라고 본다.
    혁신으로 폭풍성장한 기업이 점점 크고 느리고 권위주의적인...
    노골적으로 돈만 밝히는 대기업의 모습까지 보인다.

    그렇지만 깐다고 깐게 저 정도밖에 없다니 휴대용 폭탄 만든 모 기업은
    이번 분기는 완전 망한듯...어설프게 살려내려하지 말고 과감하게 버리길...
    버리고 새 분기에서 역전을 노려보는게 현명할듯.

  • doqemdld 2016.09.23 23:10

    앱등이 새퀴들 웃기고 자빠졌네.
    니들 때문에 애플이 개배짱 부리면서
    발전이 없는거겠지.
    헤드폰 단자 없앤것. 스크래치. 배터리 용량.
    쉭쉭 소음. 글래스까지
    개빨아대는 새퀴들이 없었으면
    지금보다는 훨씬 발전했을듯. ㅋ

  • 아이폰7 2016.09.23 23:21

    불편한 진실이든 앱등이든 결국은 판매량이 모든것을 말해 주겠죠.
    아무리 불편해도 그것을 뛰어넘는 성능이면 컨슈머는 구매합니다.

  • ㄴㄴㄴㄴㄴㄴ 2016.09.24 00:36

    그것을 뛰어넘는 성능? 디자인이겠지

  • 우하호호하니 2016.09.24 00:53

    자 이제 삼성을 까주세요. ㅋㅋㅋㅋ

  • 지나가다가.. 2016.09.24 01:11

    이상 삼성 호갱들과 앱등이들의 썰전이었습니다. ^^

  • 나도 지나가다가 2016.09.24 01:39

    이런 다들 핸드폰 모시고 사실 분들... 뭣이 중헌디요~

  • Favicon of https://yuncat.tistory.com BlogIcon YUN냥 2016.09.24 02:11 신고

    글 잘 읽었습니다~! :D
    삼성 갤노트7이 터지면서 아이폰이 불티나게 팔릴 줄 알았는데,
    예상치도 않던 단점들이 부각이 되고 있다니
    세상 일 참 알 수가 없네요ㅎㅎ
    재미있네요~

  • 풍년이네 2016.09.24 04:05

    애플이건 삼성이건 애플빠건 아니건.
    눈앞에 보이지 않는다고 여기서 저급한 용어 써가며 다른 사람 깎아내리는 건 그들의 지식이 내세울 것이 없다는 것이고, 지적수준이 아직 사춘기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줄 뿐이다. 애플쓰건 삼성쓰건 그냥 본인들 처지에 맞게 사서 쓰면된다. 그리고 글쓴이가 정성스레 쓴 글을 잘 읽어주고 격려해주면 된다. 그게 그리 어려운가?

  • Favicon of https://lalazeen.tistory.com BlogIcon LAZEEN 2016.09.24 04:57 신고

    스마트폰에 관심이 지대한데 덕분에 애플이 밝히지 않은 재미있는 진실을 알게되서 흥미진진하게 읽은것 같습니다. 직접 만져보고싶네요~

  • 그래도 2016.09.24 07:44

    그래도 일단 폭팔하지는 않잖아.

  • Favicon of https://whitestyle5.tistory.com BlogIcon 오늘만행복하자 2016.09.24 13:06 신고

    그놈의 이어폰잭 저는 없애서 오히려 좋던데 어느 한쪽이 닳거나 고장날까봐 비싼 3.5파이 이어폰 구매했지만 결국 몇번 안쓰고 구석에 쳐박아두고 이어폰잭은 거의 안쓰고 블루투스 이어폰등을 쓰는지라 저는 디자인이 좀더 깔끔해져서 좋더군요 카툭튀는 더 돋보여서 실망이지만요

  • 나그네 2016.09.24 13:27

    재미있군요.저도 아이폰6을 쓰고있지만 앱등이라든가 삼엽충이라든가 이런만들은 좋아하지않습니다. 단지 삼성제품이 싫어진 이유는 옴니아2가 컸죠. 너무나 실망했었고 삼성의 안일한 대응에 분노해서 그이후로는 삼성제품을 멀리하게되었습니다.
    현재의 삼성 스마트폰기술은 옛날에비하면 장족의 발전을 한건 사실이지만 아직까지도 장난질하는 모습은 변하질않았습니다. 애플사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기기는 정직하게 만드는편이라서 아이폰에대한 불만은 없지만 AS방식에대한 논란은 사실 힘들고 짜증나는건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앱등이니 삼엽충이니 떠드는사람들보면 참 한심한 생각이드네요.
    그냥 자기가좋아하는 기기를사고 쓰면 되는것이지요. 왜 개개인의취향문제를 두고 자신과 다른걸 쓴단이유로 저런 멍청한짓을 하는건지..참.

  •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6.09.24 20:10 신고

    아이폰은 좀 거부감이 들어요
    제품이 아닌 기업에 대한 거부감이요.

  • 대령 2016.09.25 02:08

    1. 사파이어글래스 맞습니다.
    2. 홈버튼의 민감한이 아니라 둔감함이 맞는 말이겠죠. 그냥 sensitivity를 민감함으로 번역을 하셔서 그런 모양이내요. 홈버튼에서 압력을 인식을 해야 하는데 천을 덧대고 누르면 당연히 압력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서 잘 동작하지 않을 겁니다. 그런데 잠금풀려면 지문인식으로 해야 하는데 어차피 천같은 걸 덧대서 홈버튼을 누르는 사람은 없지 않을까요?
    3. 3.5파이 없애면서 배터리를 늘리지 않았다는 걸 알고 저는 오히려 애플의 기술력에 감탄했습니다. 분명히 애플은 7기준 2시간, 7+기준 1시간 더 사용시간을 늘렸다고 했거든요. 겨우 2시간이나 1시간만 늘어난게 단점은 아니죠.
    물론 3.5파이단자가 없는 건 있는 스마트폰과 비교할 때는 단점이 되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 자리를 배터리가 차지하지 않은 건 단점이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s://meterkun.tistory.com BlogIcon 미터_ 2016.09.26 11:14 신고

    1번은 다른 분들이 많이 적으신 듯 하고..

    2번은 겨울에 일반 장갑 등을 사용시, 불편할 수 있겠네요.
    다만 홈버튼 이외에도 애초에 일반 장갑으로는 터치가 안되니 큰 단점인것 까지는 모르겠고, 홈버튼을 눌러 화면을 켜는 습관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도 iOS 10부터 들어서 깨우기가 추가되었으니 버릇들이면 상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안좋아진게 아니라 방식이 달라진것 이라고 생각되네요.

    3번은 첨부하신 사진만 봐도 3.5파이 이어폰 모듈이 들어갈 공간은 없어보입니다. 6s의 분해 사진을 보면 3.5파이 모듈이 길이를 꽤 많이 차지합니다.
    물론 넣으려면 넣을 방법이야 있겠지만, '지금 구조에서 넣을 수 있는데 안넣은 것'은 안넣은 것은 아니라는 말이지요.
    그리고 3.5파이 자리에 있는 부품은 단순히 플라스틱 쪼가리가 아니라 내/외부 기압차 조절을 위한 부품이라고 합니다. (http://www.theverge.com/2016/9/16/12941040/iphone-7-teardown-plastic-behind-where-headphone-jack-used-to-be)

  • 익명 2016.11.06 16:42

    비밀댓글입니다

  • 정철우 2016.12.08 17:13

    아이폰 7사용 너무 불편합니다 ㅠㅠ
    삼성거 사용하다가 한번 바꿔볼까하고 호기심에 바꿧더니 기대이상 실망입니다 ...
    아직도 기술이 여기까지 밖에 진화하자 못햇다니 ㅠㅠ
    전화번호 통화내역에서 문자 보내기 짜증 납니다 ㅜㅜ
    영문 한글 전환도 역시나 짜증 납니다 ㅜㅜ
    홈버튼 역쉬나 아건 아닙니다;;;;;;;;방수기능 빼면 너무 불편한 홈버튼 ;;;;;;내가 왜 삼성이나 사용할걸 이따구제품을 사서 고핸을 하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