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세계 최대 박람회인 'IFA 2015'에서 여러 IT 기업들은 새로운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모여 자신들의 기술을 자랑하며 제품을 홍보하는 자리인 만큼 여러 모바일기기들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특히, 지난 4월 '애플워치(Apple Watch)' 출시 이후 '스마트워치'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큰 폭으로 높아지면서 여러 IT기업들도 '스마트워치'에 많은 역량을 쏟아 붇고 있는 가운데, 삼성은 새로운 스마트워치인 '기어 S2(Gear S2)'를 중심으로 한 여러가지 시리즈들을 선보였고, 모토로라도 '2세대 모토360(moto 360 2nd generation)'을 선보이면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최근에는 LG가 2세대 'LG 워치 어베인(Watch Urbane 2nd Edition)'을 선보이면서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한편, 애플이 보급형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 스포츠(Apple Watch Sports)'의 색상으로 '골드(Gold)'와 '로즈골드(rose gold)'를 추가하면서 스마트워치 시장의 양적 확대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들 기업들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LG전자의 'LG 워치 어베인 2세대'

LG는 2세대 'LG 워치 어베인'을 공개했다. 2세대 워치 어베인은 향후 'LG'의 전략 스마트워치로 자리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2일 '기어S2'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 삼성 '기어 S2'와 2세대 'LG 워치 어베인', 국산 2인방.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흥할까?

△ '기어 S2'의 마그네틱 충전 모습.

삼성은 '기어 S2'를 무기로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원형 디자인과 베잴 UI, 그리고 블루투스 버전과 3G 버전 등의 다양화를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섰다.

image. www.cnet.com


  지난 2일, 삼성은 새로운 스마트워치인 '기어 S2'를 공식 출시했습니다. 'IFA 2015' 행사에서 야심차게 선보인 제품인 만큼 예약 판매에서(1천 대라는 비록 적은 수량이었지만) 1시간 만에 완판되는 등 그 기대를 실감케 한 '기어 S2'가 2일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글로벌 판매에 돌입했습니다. '기어 S2(약 33만원)'는 기본형 제품과 함께 '기어 S2 클래식(Gear S2 Classic, 약 37만원)'과 '기어 S2 3G(Gear S2 3G)' 총 세개의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원형 베젤을 회전시키면서 여러가지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큰 특징입니다. '기어 S2'의 경우 OS로는 삼성이 주도적으로 개발중인 'TIZEN OS'가 탑재되어 있지만, 삼성의 주력 스마트폰이 '안드로이드 OS'를 기반으로 구동되고 있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OS'와의 연동에 최적화가 되어있기도 합니다.


△ '기어 S2'는 세 가질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어 S2 3G'는 USIM 삽입을 통해 개별적으로 통신이 가능한 제품이다.

www.samsungtomorrow.com


   '기어 S2'는 원형으로 제작되면서 기존에 삼성이 제조/판매했던 제품들과의 차별성이 돋보이며, 디자인이나 인터페이스, 기능 등 여러가지 측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이 사실입니다. 스마트워치 디자인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선호가 '원형'이라는 점을 고려해 볼 때, '기어S2'의 원형 디자인과 베젤 활용 인터페이스는 분명 매력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으며, 'USIM'칩을 이용하여 단독 통신이 가능한 '3G' 버전의 출시와 삼성 스마트폰의 인지도는 '스마트워치' 시장에서의 삼성 스마트워치의 경쟁력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큽니다.


△ '기어 S2'의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베젤 UI'는 여러가지 기능을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게 해 준다.

www.samsungtomorrow.com


  한편, LG는 구글과 적극적인 협력으로 구글의 스마트워치 OS인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웨어 플래그십 모델을 제작/판매하면서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인지도를 쌓고 있으며, 최근에는 '2세대 LG워치 어베인'을 선보이면서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LG 워치 어베인'은 1세대 떄부터 클래식함이 잘 묻어나는 디자인과 'LTE' 기능을 탑재한 제품(스마트폰과 연동 없이 전화, 문자 등 여러가지 기능 사용 가능)을 선보임으로써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2세대 'LG워치 어베인'의 공식 출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안드로이드 웨어 OS를 탑재한 스마트워치 스펙으로는 가히 최상이라고 할 만하며, 가격은 30만원~40만원선(기본형)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LG 워치 어베인 2세대.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http://www.androidauthority.com

 

 글로벌 모바일 시장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인지도를 쌓고 있는 삼성과 LG가 여러가지 기술과 기능을 담은 제품을 무기로 '스마트워치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지만, 글로벌 시장이 만만한 것은 아닙니다. 삼성이 '베젤 UI'와 '3G'모델, 그리고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타이젠 OS'에 대한 공감대가 매우 낮은 수준이고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의 지속적인 하향세는 '삼성 스마트워치'에게 있어서 매우 부정적인 요소입니다.

 한편, LG 워치 어베인의 경우에도 '안드로이드 웨어 OS'를 탑재하면서 안드로이드 스마트워치계의 맏형을 자처하고 있지만, 또 다른 안드로이드 웨어 플래그십 제품인 모토로라의 '모토 360'은 그 디자인이 매우 고급스러우면서도 클래식함을 잘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과연 'LG'가 어떤 차별화를 통해 '승부수'를 띄울지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 모토로라의 '모토 360 2세대'

모토 360은 '안드로이드 웨어 플래그십' 제품으로서, 클래식함과 고급스러움을 지녔다.

△ '애플워치'와 'LG 워치 어베인'을 나란히 놓아둔 모습.

http://www.androidauthority.com


  많은 전문가들이 2015년을 기점으로 스마트워치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고, 애플워치의 등장으로 시장의 변화 양상이 뚜렸해졌습니다. 화웨이, ASUS(에이수스)등의 중국 기업들도 '안드로이드 웨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워치를 만들며 시장에 뛰어들고 있고,  애플의 '골드 & 로즈골드' 색상 '애플워치 스포츠'의 등장 또한 삼성과 LG 등에게 있어서 장기적 악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의 스마트워치에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그 효용성에 대해서도 반신반의하는 분위기가 팽배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과연, 삼성과 LG가 국내 스마트워치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어떤 위치를 점하게 될 지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