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일컬어지는 애플(Apple, Inc.)의 연례 개발자 회의인 'WWDC 2017(World Wide Developer Conference 2017)'이 6월 5일 오전10시 (우리 시간 6일 새벽 2시)에 열리면서 많은 이들의 시선이 행사장으로 쏠렸습니다. 많은 이들의 예상대로 iOS11을 비롯하여 워치OS 4, tvOS 11 등의 새로운 버전의 OS가 공개된 것을 비롯하여 막강한 성능을 자랑하는 아이맥프로(iMac Pro)와 홈팟(HomePod) 그리고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10.5 inch, iPad Pro)가 등장하면서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동안의 WWDC 행사가 소프트웨어 위주의 행사였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번 WWDC2017 행사는 다소 파격적이라 할 수 있는데, 전문가들은 이같은 애플의 움직임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시장 등 빠르게 전개되는 IT업계의 흐름에 동참하면서 시장 선점을 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기도 합니다. 


△ 10.5 iPad Pro

애플이 10.5인치 크기의 화면을 가진 아이패드를 공개했다.

기존의 9.7인치 아이패드 프로를 대체하는 이 제품은 화면의 크기와 용량은 커졌지만 가격 부담은 낮아졌다.

image.www.apple.com




-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 등장. 아이패드 라인업의 완성. 시장에서 통할까?


  애플전문가 Ming-Chi Kuo를 비롯한 여러 전문가들은 애플이 올해 10.5인치 아이패드를 선보일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왔습니다. 당초 지난 3월 말, '아이폰SE(2017)'와 '아이패드(2017)'가 출시될 때 함께 등장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기도 했지만 애플은 조금 뜸을 들였고 5월 중순에는 리셀러샵 내부로부터 '10.5인치 제품' 판매에 대한 정보가 나오면서 6월 'WWDC2017' 행사장에서 10.5인치 제품이 등장할 것이 확실시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WWDC2017 행사장에서 애플은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등장을 알리면서 더욱 강력해진 도구가 하나 더 생겼음을 이야기 했습니다. 여기에서 눈여겨 볼 만 한 점은 '10.5인치 제품'의 등장이 '9.7인치 아이패드 프로'를 대체하는 것이 되었고, 그러면서 9.7인치 아이패드 프로가 사라졌다는 점입니다. 결국 9.7인치 제품은 보급형 '아이패드(2017)'만이 그 명맥을 유지하게 되었습니다.


△ 9.7인치 아이패드 프로가 사라지고 그 자리를 10.5인치 제품이 대신하게 되었다.

베젤이 더 얇아지면서 전체 크기는 가로세로 약 1cm가량이 더 커졌다.

저장 공간은 기존의 64/128/256에서 64/256/512GB로 바뀌었는데, 가격은 더 조금 더 저렴해졌다.


  10.5인치 아이패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이름에서 드러나듯이 10.5인치 화면을 가졌다는 것입니다. 이 제품이 앞서 언급했듯이 9.7인치 제품을 대체하는 제품인 만큼 전체 크기 차이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10.5 - 250.6 x 174.1 x 6.1mm / 9.7 - 238.8 x 167.6 x 6.1mm). 10.5인치 제품이 9.7인치 기존 제품에 비해 베젤이 더 얇아지면서 화면의 크기를 극대화 했다는 점을 눈여겨 볼 만 합니다. 애플은 새로운 아이패드의 메인 프로세서로 A10X를 탑재했고, 이로 인해 이전 세대(A9X)보다 그래픽 처리 속도가 40% 더 빨라졌으며, 4K해상도 영상 편집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또한 120Hz의 화면 재생률로 고화질의 영상이 부드럽게 재생될 수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 더욱 강력해진 멀티태스킹과 생산성 기능.

아이패드를 위한 iOS11은 더욱 향상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새로운 아이패드는 용량이 더 커지면서 생산성 활동에 더욱 초점을 맞추게 되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노트북PC와 경쟁하려는 애플의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www.apple.com(참고)

△ 아이패드의 iOS 11에서는 '파일 앱'을 통해

여러 스토리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아이패드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카메라 역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뒷면의 메인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전작과 동일한 화소이지만 조리개 값이 F/2.2에서 F/1.8로 업그레이드 되었고 앞면 카메라(셀피 카메라)는 7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또 한편으로 iOS11에서는 아이패드의 멀티태스킹과 퀵액세스(quick access) 기능이 향상 되었고, 파일앱(file App)이 새롭게 생겨나면서 여러가지 서비스(예컨대 드롭박스, 아이클라우드 등 스토리지 서비스) 등에 산재해 있는 여러 자료들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게 되면서 더욱 매력적인 제품이 되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저장 공간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프로 제품의 경우 64GB/128GB/256GB 제품이 판매 되었지만, 64GB/256GB/512GB 용량으로 제품이 세팅되면서 좀 더 여유있는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이같은 변화는 '아이패드 프로'가 좀 더 콘텐츠 생산과 관련해서 보다 더 폭넓게 쓰일 수 있음을 염두에 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512GB의 등장은 차세대 아이폰(아이폰8)에서 512GB용량 제품의 등장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 iPad Pro 10.5의 가격.

와이파이버전은 79만 9천원 부터, 셀룰러 버전은 91만 9천원 부터 판매된다.

아이패드 프로 9.7의 셀룰러/128GB 제품의 가격이 111만원 이었다는 점을 감안해보면,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졌다고 볼 수 있다.



  많은 이들의 예상대로 애플이 10.5인치 제품을 선보이면서, 아이패드는 12.9인치. 10.5인치, 9.7인치, 7,9인치라는 4가지 크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기존에 9.7인치 아이패드 프로와 9.7인치 아이패드(2017, 보급형)의 디스플레이 크기가 동일하게 판매되면서 그 역할이 다소 불명확했지만 이번에 '9.7인치 아이패드 프로'가 사라지고 10.5인치로 대체되면서 '프리미엄급' 아이패드와 '일반/보급형' 아이패드의 크기와 가격, 성능 등에서 명확한 선이 그어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등장은 분명 반겨할 만 한 일입니다. 가격적인 측면에서 기존의 9.7인치를 이어 받았지만 크기와 용량이 더욱 커졌다는 점에서 긍정적입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여전히 침체되어 있는 '태블릿PC'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과연 좀 더 커진 화면과 용량, 좋아진 성능을 가진 아이패드가 노트북PC를 대체할 만 한 강력한 도구로 발돋움 할 수 있을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