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7) 행사장에서 삼성은 스마트폰이 아닌 프리미엄 태블릿PC '갤럭시 탭 S3(Galaxy Tab S3)'와 투인원(2-in-1) 노트북PC라 할 수 있는 '갤럭시북(Galaxy Book)'을 선보였습니다. 모바일 업계 최대 행사로 손꼽히는 MWC 현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업인 삼성이 스마트폰이 아닌 '태블릿'을 선보였다는 점, 특히 2년 만에 등장한 '갤럭시 탭S' 시리즈라는 점에서 '갤 탭S3'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태블릿PC 시장은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며, 애플의 아이패드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시피하기에 과연 삼성의 새로운 제품이 시장에서 어떤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 갤럭시 탭S3 전격 출시. '갤탭S3'는 '아이패드 2017/프로'의 대항마 될까?

△ 삼성의 새로운 태블릿PC, 갤럭시 탭S3.

5월 11일부터 국내 공식 판매가 시작된다.

매끈한 바디와 S펜 기능을 비롯한 실용성을 무기로 아이패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은 자사 홈페이지 뉴스룸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월에 선보였던 새로운 태블릿PC, '갤럭시  탭 S3'이 5월 11일을 기해 국내 시장에서 공식 판매될 것임을 알렸습니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갤럭시 탭S3'의 경우 '갤럭시 북'과 함께 MWC2017 행사장에서 소개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긴했지만, 태블릿 시장의 외형 축소와 3월 초 LG G6의 출시, 3월 말 아이폰7 레드 에디션 출시, 그리고 갤럭시S8/S8플러스 등의 공개/출시 등으로 사람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탭S3'의 경우 2015년 '탭S2' 출시 이후 대략 2년 여만에 등장한 차기 버전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2016년에는 탭S2의 리프레시 버전인 '탭S2 VE'가 출시되었다), 성능이나 기능면에서 전작에 비해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점에서 관심을 가져볼 만 한 제품입니다. 특히 눈여겨 볼 만 한 점은 'S펜' 기능이 기본으로 제공된다는 점이며, 오디오 전문 기업 AKG의 음향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4개의 스테레오 스피커 장착(4방향 스피커는 아애패드 프로 9.7과 동일)했다는 점과 여러가지 생산성을 위한 기능들이 추가되었다는 점에서 실용성을 높였습니다. 또한 디자인 면에 있어서도 글래스백 디자인(glass back design)을 적용하면서 고급스러우면서도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는 점 등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 Galaxy Tab S3, 전용 케이스와 S펜.

△ AKG의 음향 기술이 담긴 4방향 스테레오 스피커 또한 매력의 일부이다.

△ S-Pen


  한편, 갤럭시 탭S3를 살펴보면서 비교해 봐야 할 것은  단연 '아이패드 프로 9.7' 혹은 '뉴 아이패드(2017)'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애플은 지난 3월 21일 '아이폰7 레드 에디션'의 공개/출시와 함께 '아이패드' 제품군에 대한 리프레시도 진행했는데 이 때 등장한 것이 '뉴 아이패드(2017)'이며, '아이패드 프로 9.7'은 아이패드 제품군의 핵심이라 할 수 있기에 삼성의 전략 태블릿인 '갤럭시 탭S3'와의 향후 시장에서 어떤 성적표를 받게될 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먼저 '탭S3'의 기본 사양을 살펴보면 9.7인치 화면(전체 크기는 237.3 x 169.0 x 6.0)에 안드로이드 7.0누가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프로세서로는 옥타코어 2.15GHz + 1.6GHz, 4GB램과 32GB의 기본 저장 공간을 가졌습니다. 메인 카메라는 13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는 500만 화소급이며, 배터리 용량은 6000mAh이며 고속 충전 기능을 제공합니다. LTE모델과 Wi-Fi모델 두 가지로 판매되며 가격은 각각 85만 9천원(LTE), 69만 9천원(Wi-Fi)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 Galaxy Tab S3, 주요 재원.

고성능 프리미엄 제품이라 할 수 있으며, '아이패드 프로 9.7'에 비견될 만 하다.

가격은 LTE버전이 85만 9천원, 와이파이버전이 69만 9천원이다.



  아이패드 프로9.7과 뉴 아이패드(iPad, 2017) 두 제품 모두 9.7인치 크기의 화면을 갖고 있으며 가로x세로의 크기는 두 제품 모두 169.5 x 240으로 동일하지만 '프로 9.7'의 두께가 6.1mm, '뉴 아이패드'의 두께가 7.5mm로 차이가 납니다. 이같은 차이는 배터리 용량의 차이를 가져왔습니다. 메인 프로세서의 경우 프로9.7에는 A9X/M9칩이, 뉴 아이패드에는 A9칩(아이폰6s와 동일한 칩)이 탑재되었으며, 카메라는 프로9.7이 조리개 값 f/2.2, 1200만 화소 카메라, 뉴 아이패드가 조리개 값 f/2.4의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되었습니다. 그리고 '뉴 아이패드'에서는 애플 펜슬과 전용 키보드를 사용할 수 없기도 합니다.


△ 2017년에 리프레시 된 '아이패드' 제품군의 기본 재원.

아이패드 에어2가 사라지고 '아이패드(2017)'가 생겨났다.

애플이 전면에 내세우는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성능은 좋아지고 가격은 낮아진 '아이패드'가 과연 어떤 성적표를 보여줄 지 관심사이기도 하다.



  '갤럭시 탭S3'와 '아이패드'의 경우 기본 OS와 메인 프로세서 등이 다르기 때문에 기본 스펙의 비교는 다소 무의미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기본적인 기능 면에서 '갤탭S3'가 전용펜(S펜)을 지원하고, 옵션으로 '전용 키보드'를 구매/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아이패드 프로 9.7'과 경쟁할 만한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뉴 아이패드(2017)'의 경우에도 와콤이나 벨킨 등 다른 제조사에서 제작/판매하는 터치펜이나 키보드 등을 이용할 수 있지만 기기에 최적화된 '전용 펜/키보드'와 이들 써드파티 제품과는 다소 다른 측면이 있습니다.


△ 아이패드의 가격은 비교적 저렴하지만(32GB/LTE - 60만 원)

iPad Pro 9.7의 가격은 다소 비싼 편이다(32GB-LTE 91만원)



  앞서 언급했듯이 '탭S3'의 32GB용량/LTE제품의 가격은 85만 9천원 인데, '프로 9.7'의 32GB용량/LTE버전은 91만 원으로 아이패드가 조금 더 비쌉니다. 뉴아이패드의 32GB용량/LTE버전은 60만 원으로 앞선 두 제품에 비해 저렴한 편입니다. 아이패드의 경우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기에 더 큰 용량의 제품을 제공하지만 가격 차이가 다소 부담스럽다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갤럭시탭S3의 경우 32GB 용량을 기본으로 최대 256GB까지 지원하는 SD카드 슬롯이 탑재되어 있다는 점이 하나의 장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패드 프로9.7'의 전용 펜인 '애플 펜슬'은 별도 구매로서 12만 9천원에 판매되고 있지만, 삼성의 S펜은 기본 내장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납니다. 가격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아이패드 프로 9.7'은 프리미엄 급으로 비교적 고가에 판매되고 있으며, 삼성의 '갤 탭S3'는 비슷한 사양이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할 수 있으며, '뉴 아이패드(2017)'의 경우에는 기능적인 면에서 다소 뒤쳐지지만 보급형 제품으로서 비교적 낮은 가격이라 할 수 있습니다.


△ 갤 탭S3 역시 옵션으로 전용키보드를 갖춘 제품이다.


  삼성이 '갤럭시 탭S3'를 야심차게 내 놓았지만 시장의 반응은 그리 뜨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애플이 침체된 태블릿PC 시장을 살리는 동시에 아이패드의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아이패드 에어'시리즈를 없애면서 가격은 낮추고 성능을 향상시킨 '뉴 아이패드(2017)'를 내놓았지만 시장의 반응이 아직은 미지근하다는 것은 여전히 태블릿PC 시장이 침체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베젤리스 디자인'을 도입하여 화면의 크기를 더욱 키운 스마트폰, 예컨대 '갤럭시 S8 플러스'나 '미 믹스' 등 6인치가 넘는 제품이 등장하면서 '태블릿PC' 시장의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견해는 좀처럼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갤탭S3'의 여러가지 면모들은 충분히 '아이패드 프로 9.7'의 대항마적 성격을 지녔다고 할 수 있지만, 시장 전체가 침체되어 있기에 맥빠진 경쟁을 이어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과연 추후 발표되는 시장 자소 자료에서 이들 제품들이 어떤 성적표를 보여줄 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