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으로 불리는 G7이 오는 4월 말 공개 행사를 거쳐 5월 중순 공식 출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2월에 LG가 '주디(Judy)'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에 제품 개발이 끝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당초 프로젝트 '주디'에 대해 알려졌을 때는 LG가 'G시리즈'를 폐기하고 새로운 시리즈를 런칭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새로운 시리즈를 만들기에는 준비 기간이 다소 짧았다는 점과 여전히 시장에는 G시리즈의 네임벨류가 살아있다는 점에서 LG가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의 이름을 'G7'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LG G7, concept image.

LG가 오는 4월 말 차세대 스마트폰 G7을 공개하고 5월 중순 공식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 LG의 차세대 스마트폰 G7, 출시 준비 마쳤다. 기대할 만 하나?

  최근 국내외 소식통에 의하면 LG가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의 이름을 'G7'으로 정하고 출시 사전 준비(4월 말 공개, 5월 중순 출시)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G7'이 아닌 새로운 이름의 제품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LG는 'G시리즈'를 올해까지 유지하고, 내년부터 새로운 제품을 유지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한편, 기본 디자인으로 애플의 '아이폰X'와 유사한 '노치 디자인(notch design)'이 채택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 MWC2018에서 비공개 부스를 통해 알려진 제품이 베이스가 되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 노치디자인과 세로배열의 카메라, 뒷면에 배치된 지문 인식 센서.

LG는 노치디자인의 제품을 출시하면서 소프트웨어적으로 '노치'를 없앨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G7은 노치디자인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화면을 기본으로 뒷면에 지문 인식 센서를 갖췄으며, 메인 프로세서로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45를 탑재하며, 6GB램/64GB용량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G7+'제품의 경우에는 6GB램/128GB용량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합니다. 16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는 아이폰X, 갤S9+ 등과 마찬가지로 '세로 배열' 카메라가 될 것이며 배터리 용량은 3000mAh라고 합니다. 그밖에 LG가 'V30S 씽큐'에서 보여주었던 AI카메라, Q렌즈 기능, 하이파이 쿼드DAC 오디오 기능 등도 가지게 되면서 기존의 G시리즈와 V시리즈의 복합체가 될 전망입니다. 


△ V30을 베이스로 만들어진 LG 시그니처폰.


 

 G7

비고 

 공개/출시일

4월 말 공개, 5월 중순 출시 

 

화면 크기 

6.1인치 

G6(5.7인치), 갤S9+(6.2인치)

예상 가격

90만원 중후반 

LG G6, 89만 9800원 

디자인 

노치 디자인 

아이폰X, P20 등과 유사 

메인프로세서

퀄컴 스냅드래곤845 

갤S9/S9+와 동일

램용량 

6GB

갤S9(4GB), 갤S9+(6GB) 

카메라 기능 

AI카메라, Q렌즈 기능 탑재 

V30s씽큐와 동일 

기타 옵션

쿼드DAC 오디오 탑재 

V30/30s와 동일 

배터리 

3000mAh 

G6(3300mAh), 갤S9(3000mAh) 

  

  LG는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의 개발을 위해 오디오(A), 배터리(B), 카메라(C), 디스플레이(D) 즉, ABCD 전략에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위 표에서 볼 수 있듯이 경쟁 제품이라 할 수 있는 삼성의 '갤럭시S9'과 비교해 볼 때, 기본 스펙면에서는 결코 뒤쳐지지 않는 모습입니다. 다만 '갤럭시S9'이 시장에서 인지도가 더 높다는 점과 가격 경쟁력 면에서 G7이 뒤쳐질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 볼 만 합니다.

△ MWC2018 행사장에 등장했던 G7

△ 노치디자인의 제품

왼쪽은 ASUS의 젠폰5, 오른쪽은 애플 아이폰X


  LG의 전략 스마트폰인 G시리즈는 '잘 만들었다'라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매번 삼성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과연 실용성을 내세운 G7이 이번에는 어떤 결과를 만들어내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