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지난 9월 12일 새로운 아이폰 3종을 공개했고 LCD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아이폰8/8플러스(iPhone 8/8Plus)'는 지난 9월 22일부터 1차 출시국에서 공식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우리나라는 예년과 같이 10월 말 경 출시 예상). 한편, 오래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8/8플러스' 보다는 OLE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텐(iPhone X)'에 큰 관심을 가져왔던 만큼, 오는 11월 3일 1차 출시국(미국, 일본, 중국, 홍콩 등)에서 공식 출시(예약 판매는 10월 27일 부터)되는 'iPhone X'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해진 소식에 의하면 '아이폰X'의 생산 수율이 더욱 낮아지면서 '아이폰X'의 구매가 더욱 힘들어 질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 iPhone X

애플이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심혈을 기울여 만든 '아이폰 텐'

핵심 기능 중 하나인 '페이스ID'와 관련하여 '3D센서'문제가 생산 차질 문제로 이어지면서

 물량 대란이 길게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 '아이폰X' 제품 생산 차질 심화. 1차 출시국도 연말 구매 힘드나?


  '아이폰X'가 등장하기 전부터 Ming-Chi Kuo를 비롯한 전문가들은 'iPhone X'의 생산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빨라야 연말에나 판매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했고, 내년 초나 되어야 만족할 만 한 수준의 물량이 풀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애플 전문가 Ming-Chi Kuo 뿐만 아니라 해외 유명 IT매체 디지타임즈(digitimes.com)와 맥루머스(MacRumors.com) 등도 아이폰의 초도 물량이 400만대 수준에 불과할 것이라고 이야기 하면서 '아이폰X'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지난달 말 해외 매체 니케이 신문이 3D센서 수율 문제로 인해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데 이어 폰아레나(PhoneArena.com)는 BrightWrie의 소식을 인용하여  최근 '아이폰X'의 수율이 10%대 수준까지 떨어졌으며 수율 저하로 인해 초도 물량의 생산이 늦어져 12월은 되어야 예상 물량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이폰X는 9월에 200만 대가 생산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10월 중에 1000만대 까지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같은 계획에서 현저히 멀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 Face ID

홈버튼과 터치ID를 제거한 '아이폰X'는 좀 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함께 페이스ID를 탑재했다.

△ 전면부에 탑재되는 센서. 

페이스ID를 구동하는 핵심 센서만 4개, 총 5개의 센서가 페이스ID의 이용에 사용된다.

△ '아이폰X'의 생산 수율 문제는 오래전부터 불거져 왔다.

최근에는 수율이 10%대까지 떨어지면서 생산 차질이 더욱 심각해 졌다고 한다.

source.www.phonearena.com


  전문가들은 '아이폰X'의 수율 저하 문제에는 '3D센서'에서 기인한 것으로 파악했는데, 이는 아이폰X의 주요 기능이라 할 수 있는 '페이스ID'의 핵심 부품입니다. '페이스ID'는 4개의 주요 센서(라이트 트랜스 미터, 라이트 리시버, 전면 카메라, 근접 센서)가 유기적으 결합되어 작동하며 광 센서(Structured light sensor)역시 '페이스ID'의 작동에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iPhone X, fonrt side

△ Dual camera


  한편, 이같은 수율 저하로 인한 '아이폰X' 생산 차질은 '물량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으며, 1차 출시국에서의 물량 대란은 우리나라와 같은 '1차 출시국 제외' 국가에서의 '아이폰X'공식 출시 지연을 의미하기에 매우 부정적 소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7/7플러스'의 경우 예약 판매 1주일 만에 1000만 대 이상이 팔려 나갔다는 것을 감안하면, '아이폰X'의 물량 부족 심화 현상은 꽤나 오랫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과연 애플이 이같은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