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역사 속 인물.

 역사를 이야기하면서, 역사 유적(遺蹟)에 대해 이야기하다보면 때로는 '어떤 사람'이 그 중심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지금 우리 주변에 남아있는 많은 유적들은 그 나름대로의 사연이 있게 마련이고, 그 유적의 사연에 대해 알아가다보면 대체로 과거 어느 왕조의 '왕'과 관련된 유적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의 마지막 왕조로 일컬어지는 '조선'은 그 역사가 오래됐을 뿐 아니라, 마지막 왕조였다는 측면에서 많은 유적을 남겼고, 조선의 몇몇 왕들은 많은 이야깃거리와 볼거리, 생각할 거리를 우리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는 '수원 화성(華城)'이 있다. 수원 화성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유명한 유적 중 하나이다. 그리고 '화성'을 이야기하고, 화성 성벽길을 걸으며 조선의 왕이었던 '정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 수원 화성 성벽길 '북동포루'의 모습.


△ 여정의 시작은 '수원 화성 박물관'이었다.

그 다음 '화성 행궁'으로 갔다가, '갈비'를 먹고 난 뒤 '화성 성벽길'을 걸었다. 

성벽길을 걷다가 '용주사'라는 사찰로 향했다. 그러고 나서 '정조'와 '장조(사도세자)'의 무덤은 융릉과 건릉이 있는 곳으로 갔다.

map ⓒ DaumKakao Corp.


2. '수원 화성'과 '정조'의 흔적을 찾아 떠난 나들이.

 일기 예보에서는 '포근한 오후'라고 했지만, 생각만큼 포근하지는 않았다. 수원 화성이 유명한 곳이었지만, 수원 화성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수원 화성, 그리고 조선 22대 왕 '정조'의 흔적을 찾아가는 발걸음을 시작한 곳은 '수원 화성 박물관'이었다. 화성 박물관에서 박물관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화성의 축조 과정과 그 당시 사람들의 삶, 정조의 행적에 대해서 알 수 있었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나들이를 시작할 수 있었다. 


 박물관에 견학온 유치원생들에 떠밀려 '화성 박물관'을 이리저리 부유하다가, 그곳을 빠져나왔다. 발걸음을 옮긴 곳은 '화성 행궁'이었다. 화성 행궁을 둘러 본 후, '갈비'를 먹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모든 여정은 배를 든든히 하고 시작해야 한다].

 화성 성벽길을 걷고 난 뒤, 수원을 떠나 '화성시'로 향했다. '수원 화성'에서 꽤 떨어진 곳에 있는 '용주사'라는 사찰에 가기 위해서였다. 그곳은 '정조'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건릉'과 '융릉'을 찾았다. 그곳이 마지막일 수 밖에 없는 여정이었다.


△ '화성 박물관' 1층에 있는 화성 축소 모형.

관람객들이 화성 모형을 보며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 '화성 행궁'

'화성 행궁'은 정조가 '수원 화성'에 왔을 때, 쉬면서 집무를 보는 활동을 했던 별장격의 건물이다.

'별장'이라고 하기에는 규모가 꽤 커 보인다.

사진은 '화성 행궁'의 입구 '신풍루'

△ 화성행궁 '봉수당'.

화성 행궁의 '중심 건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정조는 이곳에서 자신의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 진찬례를 하였다 한다.

('혜경궁 홍씨'는 뒤주에 갇혀 죽은 '사도세자'의 부인이자 '한중록'을 쓴 인물로도 유명하다)


△ 수원 화성에 오면 '소갈비'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 화성' 축조 후, 사람들이 정착하여 살도록 하기 위해 '소'를 제공하여 농사짓고 살게 하였다.

사람들은 국가로부터 '소'를 제공받은 대신, 세금으로 '송아지'를 국가에 바쳐야 했다고 한다.

그래서, 수원 지방에는 '소'로 만든 대표적 음식인 '소갈비'가 유명하다고 한다.


△ 화원 화성 성벽길


△ 차를 타고, '경기도 화성시 화산동'에 위치한 '용주사'로 이동했다.


△ 정조의 명으로 만들어진 사찰 '용주사'.

용주사는 '수원 화성'에서 좀 떨어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하고 있다.

'용주사'의 입구에는 다른 사찰에서는 볼 수 없는 '홍살문'이 있는데(사진의 붉은색 창살 처럼 보이는 구조물)

이는 '용주사'가 자신의 아버지인 '사도 세자'의 넋을 위로하고, 제사를 지내기 위해 지어진 사찰이기 때문이다.

용주사에는 '사도세자'와 '정조', '혜경궁 홍씨'등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디자이너로 유명했던 '앙드레 김'도 이 사찰의 신도였기에, 그의 위패도 사찰에 있다고 한다) 


△ '용주사'의 중심 건물이라고 할 수 있는 '대웅보전'과 그 앞에 걸린 연등.


△ 파란 하늘 아래 살랑살랑 흔들리는 형형색색의 연등은 보기 좋았다.


△ '대웅보전' 벽에 걸려있는 탱화(불교 그림).

여기에 걸려있던 원래 그림은 도난을 당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2002년 경, 새로운 그림을 그렸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은 새롭게 그림을 그리면서 '불교 그림' 속에 '축구공'을 그려 넣았다는 것이다.

(오른쪽 흰 옷을 입은 사람 오른쪽에 축구공이 있다)

△ 마지막 여정, '건릉과 융릉' 입구.

조선 왕릉도 '수원 화성'과 마찬가지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지정되어 있다.

건릉은 '정조'의 묘, 융릉은 '장조(사도세자)'의 묘이다.


△ 입구를 기준으로 

왼쪽에 '정조'의 묘인 '건릉'이 있고, 오른쪽에 '융릉'이 있다.


△ '융릉'을 보러 가는 길.


△ 저 뒤에 '능(陵)'이 보인다.

융릉에는 '사도세자'와 '혜경궁 홍씨'가 함께 묻혀 있다.

3. 역사와 사실.

 정조는 단명(短命)한 왕이었다. 그의 아버지 '장조(사도세자)'의 죽음을 지켜봐야 했다. 정조의 어머니인 헌경황후(혜경궁 홍씨)는 그 사건을 두고, 몇 가지 말을 남겼다. 이들에 관한 이야기는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냈다.

 이번 여정을 통해 새롭게 알 수 있었던 사실은 '정조'가 '효(孝)'를 중요히 여기던 왕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을 어린 나이에 지켜봐야했고, 그런 아버지를 위해 '묘'를 옮겼으며, 그 옆에 아버지를 위한 '사찰'을 지어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역사는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한다. 정조의 삶과 행적을 통해, '긍정적인 삶의 가치'를 느꼈으면 좋겠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