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기술의 발달로 인해 많은 변화를 맞이한 우리의 삶이 모바일 시대로 접어들면서 더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모바일과 관련된 기술의 급격한 발달은 인터넷의 활용 가능성을 한단계 더 끌어올렸고,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빠르고 편리하게 '콘텐츠(Contents)'를 접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세계 최대 동영상 서비스 업체인 유튜브(YouTube)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나날이 늘어나는 가운데 유튜브에 DIY영상을 업로드하는, '유튜버(Youtuber)'라 불리는 개인 콘텐츠 제작자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는 최근 이들 개인 콘텐츠 제작자들 중, 콘텐츠를 통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사람(YouTube Top Star)들 몇 명을 LA에 위치한 유튜브 스페이스(YouTube Space)에 초청하는 행사를 가지기도 했습니다. 한편, 유튜브 탑 스타 중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사람이 지난 1년 간 번 돈은 무려 1200만 달러(스웨덴의 게임 유튜버는 지난 1년간 우리돈 약 130억 원을 벌었다. 세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 유튜버, '유튜브'에 채널을 만들고 콘텐츠 제작/업로드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유튜버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콘텐츠 창작/보급 문화가 만들어지고 있다.



- 유튜브의 개인 콘텐츠 제작자 '유튜버', 인터넷 콘텐츠 문화를 바꿨다.


  사실, 유튜버(YouTuber, 유튜브에 콘텐츠를 제작/업로드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의 흥행이 그리 놀라운 것만은 아닙니다. 우리나라에도 익히 알려진 '유튜버'들이 있고,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편 그들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수 백만원에서부터 많게는 수 천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비슷한 맥락에서, 개인 방송으로 유명한 '아프리카TV'에서 활동을 하며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인기를 끄는 'BJ'가 있는 것이 사실이며, 최근에는 카카오의 다음TV팟 서비스도 '후원하기' 시스템을 도입하여 개인 방송 시장에 뛰어든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개인 콘텐츠 제작'이 활기를 띨 수 있는 것은 인터넷의 보급과 통신 기술의 발달, 그리고 모바일을 통한 콘텐츠 접근성 향상이 밑바탕이 되기 때문입니다.


△ LA에 위치한 '유튜브 스페이스'에 모인 '탑 스타 유튜버'.

Rosanna Pansino(왼쪽 아래)는 요리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4백 80만 구독자를 바탕으로 지난 1년간 약 2백 50만 달러(약 30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그 외에도, Lindsey(맨 오른쪽)는 음악 유튜버로서 6백 만 달러(약 65억 원)을 벌어들이기도 했다.

source. www.forbes.com


  유튜브 측은 '탑 스타'로 분류되어 기획, 연기, 제작까지하는 이들(DIY Film maker)이 주로 비디오게임 진행 및 해설, 음악, 코미디, 뷰티 등 13가지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의 연령대는 대체로 30살 이하의 젊은 층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요 '콘텐츠 제공자'들이 30살 이하의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것을 통해 주요 콘텐츠 소비층 또한 30대 이하라고 생각(실제로도 젊은 층들이 유튜브를 이용한다)할 수 있는데, 이는 향후 '방송/미디어 콘텐츠'의 소비가 주로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질 것이고 그 콘텐츠 소비자들의 관심 또한 더욱 다양해 질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한편, 유튜브는 이들 콘텐츠 제작자들의 수익이 대체로 광고 수익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비디오 게임 분야는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해설과 함께 큰 성장을 구가하고 있는 콘텐츠입니다. 그 외에 유튜브 스페이스에 모인 '제작자'들은 음식(Cooking), 음악, 코메디, 아트(수공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광고 수익이 안겨주는 혜택 외에도 다양한 사회적 활동을 하는 경로로서 '유튜브'가 큰 역할을 했다는 데 동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대목은 최근들어 '인터넷/모바일'을 통해 개인 창작자들이 자신의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는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입니다.


 유튜브 스타, '스타 유튜버'의 등장은 단순히 유튜브 안에서 콘텐츠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것을 넘어, 앞으로 모바일/인터넷과 콘텐츠의 결합이 어떤 부가가치를 만들며 문화 콘텐츠 산업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를 짐작케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전 세계적으로 여러 IT 기업들이 '모바일'을 활용한 '콘텐츠 제작' 툴을 제공하고 있으며, 실시간 콘텐츠 제공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은 '콘텐츠 산업'이 변화하고 있다는 증거가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과연, 유튜브를 비롯한 여러 IT기업과 콘텐츠 제작자들이 어떤 문화적 변화를 이끌어낼지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