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자동차를 타고 나들이를 갈 때, 자동차 네비게이션을 이용하는 경우보다는 스마트폰 네비게이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예전 같으면 네이게이션이 있어야 할 자리에 스마트폰을 꽂아놓고 SK플래닛에서 제공하는 티맵(T-map) 애플리케이션(어플/앱)을 통해서 네비게이션 서비스 이용합니다. T-map 외에도 다음지도(Daum Map)나 네이버지도(Naver Map)를 통해서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받고, 지도 서비스를 제공받습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2014제네바 모터쇼(2014Geneva Auto show)에서는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자동차의 디자인이나 성능을 겨루는 것 뿐만 아니라, 자동차회사들은 자동차와 스마트폰의 미러링(MirrorLink)기술 선보이면서 자동차의 스마트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애플은 'CarPlay'라는 이름의 차량용 운영 체제를 개발하여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z-Benz), 볼보(Volvo) 등 자동차 회사의 자동차에 탑재한 모습을 공개했으며, 구글 또한 혼다(HONDA), 아우디(Audi), 현대차 등의 자동차 회사들과 연계하여 OAA(Open Automotive Alliance and Automotive Line)라는 시스템을 통한 안드로이드 자동차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결국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의 경쟁은 애플, 구글, 그리고 나머지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같은 첨단 IT기업들의 경쟁과 맞물려, 스마트한 자동차, 첨단 기술이 가미된 자동차의 모습으로 나타날 것 처럼 보입니다.




- 스마트폰 네비게이션의 진화, MirrorLink(미러링크) 시스템

  

 흔히 '미러링'이라는 말로 쓰이는 미러링크 기술은 우리에게 익숙한 기술입니다. 스마트폰에 있는 영화를 집에 있는 TV나 컴퓨터 화면으로 볼 때 '미러링'이라는 기술을 활용하곤 합니다. 애플TV가 있거나, HDMI 선만 있으면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2014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이는 MirrorLink기술들은 각각의 자동차에 최적화된 미러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스마트폰과 자동차의 효율을 최대로 끌어올려 자동차를 좀 더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미러링 기술의 강점은 이미 선보이고 있는 기술이고, 대부분의 스마트폰과 자동차의 호환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삼성, 엘지, HTC, 소니 등에서 제작되는 스마트폰을 미러링 도크에 장착한다면 스마트폰 제조사에 상관없이 자동차에서 미러링 기술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미러링 기술이 가장 널리 보급되어 있고, 업계의 표준으로 굳어져 있기 때문에 이런 미러링 기술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킨 자동차들은 휴대폰과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결국 '단순히' 길 안내 기능을 제공하던 네비게이션은 최첨단 미러링 도크를 갖춘 자동차와 그것을 통해 미러링 기술을 제공하는 스마트폰에게 자리를 내어줄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과 자동차의 미러링 도크를 통한 결합 - 미러링 결합>



- 애플의 야심작, CarPlay

  

 애플이 전기차 제조사인 테슬라와의 협력에 이어 이제는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의 대시보드(Dash board)를 점령할 기세입니다. 당장, 2014년 올해 출시되는 자동차에 CarPlay기능이 장착되어 있다면, 아이폰5, 아이폰5S, 아이폰5C를 자동차에 연결해서 아이폰OS를 통해서 자동차에서 아이폰 인터페이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에 담겨있는 음악을 재생하거나, 지도앱을 통해 네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도 있고, 전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아이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단순한 기능들을 자동차로 옮겨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자동차를 운전하거나 타고가면서 스마트폰으로 많은 것들을 하지 않기 때문에 아이폰에 담겨있는 음악을 듣거나, 블루투스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바로 전화를 할 수 있는 것, 그리고 지도 기능을 통해 네비게이션 기능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에 발표된 애플의 CarPlay의 큰 장점이자 무기인 것 같습니다. 향후에, iOS나 차량용인 CarPlay의 OS가 업그레이드 된다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을 이용해서 더 많은 기능들을 자동차에서 구현해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은 초기 단계이기는 하지만 앞서 소개했던 미러링(MirrorLink)이 가지는 기능들은 대부분 포함하고 있기에 미러링 기능과 대결해 볼 만하다고 생각됩니다.



< 애플의 CarPlay 시스템 >



- 구글, 무시하지 못 할 구글맵스(Google Maps) 그리고 OAA(Open Automotive Alliance)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인지도있는 지도 서비스인 구글맵스(Google Maps)를 제공하는 회사로서 세계적으로 가장 큰 산업 중 하나인 자동차 산업에서 애플과 대적할 만한 회사입니다. 미러링이 오픈된 소스를 바탕으로 자동차 회사외 휴대폰 제조사들의 자유로운 경쟁이라면, 애플의 CarPlay는 애플답게 애플의 독자적인 생태계에서 운영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OAA는 안드로이드의 특성을 잘 반영하듯이 각각의 자동차에 제공되어 기본 플랫폼으로 운영을 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구글이 OAA 시스템을 어떻게 운영할 지 구체적으로 밝히거나,  운영되지는 않지만 안드로이드와의 결합을 계획하고 있다는 구글 관계자의 말을 생각해 볼 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의 호환성을 바탕에 두고 운영이 된다면 애플 CarPlay의 가장 강력한 적수가 되면서, 자동차 대시보드 플랫폼에서도 가장 영향력있는 시스템으로 부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해 봅니다. 올해 열리게 될 구글 I/O(Google I/O)에서 좀 더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내용을 기대해 볼 만 합니다.



< 구글의 OAA 시스템을 기대해 볼 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