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Amazon.


아마존 강변에 쳐 놓은 해먹위에 가만히 앉아 아마존을 바라본다.

비가오고,
맑아지고,
무지개가 생기고,
또 비가오고, 맑아지고.

천천히 흐르는 강물에 시간을 흘려 보낸다.
단조로운 풍경이지만 전혀 지루하거나 지겹지 않다.

아마존,
역시 여기는 아마존이니까.


Jan 16, 2010. Sat.
Proto velho, Brazil.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길을 걷다, 세계여행 > Feel-ing, 세계일주-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통(疏通), 언어의 장벽을 넘어  (0) 2010.02.24
The Amazon (2)  (5) 2010.02.08
The Amazon.  (0) 2010.02.08
작은 불행,  (0) 2010.02.08
만남, 그리고 두 번째 만남.  (2) 2010.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