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어.


한국어를 쓰는 다른 나라가 있다면 어떨까?
여행이 한층 더 재미있지 않을까?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아일랜드...
영어를 쓰는 나라들.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칠레, 페루, 스페인...
스페인어를 쓰는 나라들.

그들은 만나면,
친구처럼 편안하게, 친근하게 대화를 한다.
자기 나라에 대해서, 그 외의 화제에 대해서.

언어는 대화를 여는 힘.
대화는 마음을 여는 문.

한국어를 쓰는 다른 나라가 있다면,
재미있겠다.

 

Jan 05 , 2010. Tue.
La paz, Bolivia.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길을 걷다, 세계여행 > Feel-ing, 세계일주-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통(疏通), 언어의 장벽을 넘어  (0) 2010.02.24
The Amazon (2)  (5) 2010.02.08
The Amazon.  (0) 2010.02.08
작은 불행,  (0) 2010.02.08
만남, 그리고 두 번째 만남.  (2) 2010.02.06
언어 -한국어를 쓰는 다른 나라가 있다면,  (0) 2010.02.06
어느 관광지, 섬의 아이들.  (2) 2010.02.04
행복의 조건  (2) 2010.02.04
  (0) 2010.02.04
가치.  (0) 2010.02.04
1년의 마지막 날, 12월 31일.  (0) 2010.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