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


언제부턴가 내 가방에서 책이 보이지않았다.
그 대신,
내 욕심들이 그 자리를 채워갔고,
가방은 더 무거워졌다.
어깨는 더 아파왔다.

문득, 책이 그리워졌다.
책을 꺼냈고 책을 펼쳤다.

그리고 깨달았다.

언제나,
항상,
내 마음을 여유롭게, 풍족하게 해 준것은
전기(電氣)가 만들어낸 작은 점들이 아니라,
종이위에 새겨진 잉크였다는 것을.

 

01 Jan, 2010. Fri.
Puno, Peru.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길을 걷다, 세계여행 > Feel-ing, 세계일주-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불행,  (0) 2010.02.08
만남, 그리고 두 번째 만남.  (2) 2010.02.06
언어 -한국어를 쓰는 다른 나라가 있다면,  (0) 2010.02.06
어느 관광지, 섬의 아이들.  (2) 2010.02.04
행복의 조건  (2) 2010.02.04
  (0) 2010.02.04
가치.  (0) 2010.02.04
1년의 마지막 날, 12월 31일.  (0) 2010.02.04
Time wait for no one.  (0) 2010.02.04
이슬람(중동)사람들에 대한 대화.  (2) 2010.02.03
보고타(Bogota), 그곳도 사람 사는 곳.  (0) 2010.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