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us No.37


내가 여행자라는 것이 실감난다.
37번 버스안.

공항으로 가는 가장 싼 시내버스.
다양한 국적의 백팩커스들이 버스에 타고,
하나로 호흡하며, 공항으로 간다.

나는 백팩커, 너도 백팩커.
우리들의 공통점은, 모두.
큰 배낭을 메고 있다는 것.


13 Dec, 2009. Sun.
Perth, Australia.



- 버스넘버 37. 공항가는 버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길을 걷다, 세계여행 > Feel-ing, 세계일주-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열의 남미.  (4) 2010.02.03
한국에서, 외국인은 어디로?  (2) 2010.02.03
Bus No.37  (0) 2010.02.03
하늘을 날다.  (2) 2010.02.02
꿈같은 나날들.  (4) 2010.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