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us No.37


내가 여행자라는 것이 실감난다.
37번 버스안.

공항으로 가는 가장 싼 시내버스.
다양한 국적의 백팩커스들이 버스에 타고,
하나로 호흡하며, 공항으로 간다.

나는 백팩커, 너도 백팩커.
우리들의 공통점은, 모두.
큰 배낭을 메고 있다는 것.


13 Dec, 2009. Sun.
Perth, Australia.



- 버스넘버 37. 공항가는 버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길을 걷다, 세계여행 > Feel-ing, 세계일주-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me wait for no one.  (0) 2010.02.04
이슬람(중동)사람들에 대한 대화.  (2) 2010.02.03
보고타(Bogota), 그곳도 사람 사는 곳.  (0) 2010.02.03
정열의 남미.  (4) 2010.02.03
한국에서, 외국인은 어디로?  (2) 2010.02.03
Bus No.37  (0) 2010.02.03
하늘을 날다.  (2) 2010.02.02
꿈같은 나날들.  (4) 2010.02.02
돈 vs 시간  (2) 2010.02.02
stop for train.  (0) 2010.02.02
Nationality(내셔널리티)  (0) 2009.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