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가장 큰 관심사는 삼성의 '갤럭시노트9'과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3종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삼성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10'에 관한 소식이 하나 둘 씩 전해지면서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지난 5월 부터 코드네임 '비욘드(Beyond)'라고 명명된 '갤럭시S10'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전문가들은 '갤S10'이 갤럭시S 시리즈 10주년 기념 제품인 만큼 삼성이 여러가지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기도 합니다.

△ Galaxy S10

갤S10은 세 가지 모델로 구성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 3D 얼굴 인식 기능을 비롯한 여러가지 첨단 기술이 들어갈 것이라 한다.


- 서서히 들려오는 갤럭시S10 소식, 기대되는 변화 5가지.

  애플이 아이폰 탄생 10주년 기념의 의미를 담은 '아이폰텐(iPhone X)'를 선보이면서 여러가지 변화를 보여주었듯이 삼성 역시 10주년 기념 제품인 '겔럭시S10'을 통해 많은 변화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까지 전해진 여러가지 소식들은 많은 기대를 하게끔 만들고 있습니다. 특히,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와 3D 얼굴 인식 기능 탑재, 트리플 카메라, 화면을 이용한 사운드(스크린 사운드) 기능의 적용과 3가지 모델로 세분화된 모델 출시 등이 핵심 변화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 Galaxy S10, concept image.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 완전히 사라진 베젤.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Fingerprint sensor on Display, FoD)에 대한 기대는 오래되었습니다. '갤노트8'와 '갤S9'의 출시와 관련한 루머에서도 FoD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지만, 삼성은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탑재를 미뤄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해진 바에 의하면 삼성은 'FoD'에 관한 기술 개발을 완료 했으며, '겔럭시S10'에서 보여줄 것이라는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하여 삼성이 3가지 모델의 '갤럭시S10'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합니다. 

△ 삼성의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에 관한 특허의 일부.

지문 인식 센서를 통해 삼성페이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화면을 누르는 압력에 따라 다른 기능을 이용할 수도 있다.

△ 특허 내용의 일부(지문 인식 센서 구역)


   3가지 모델의 Galaxy S 10

  최근 전해진 바에 의하면 삼성이 내년에 갤S10을 세 가지 모델로 출시할 것이라고 합니다. 세 가지 모델은 '갤S10', '갤S10+', '갤S10 라이트(Lite)'로 불리고 있으며, '라이트' 제품이 새롭게 추가될 것이라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삼성이 세 가지 모델을 갖추는 것을 두고 크게 두 가지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의 탑재와 관련된 것인데, FoD 기능을 탑재하지 않은 '갤S10 Lite'의 출시를 통해서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을 줄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이 제품에는 제품 측면에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다른 이유로 꼽히는 것은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가 3종류로 출시되는 것에 보조를 맞추어 경쟁을 하기 위한 것입니다.

△ 세 가지 모델의 갤S10

S10 Lite 제품은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가 아닌 '측면(전원버튼)'에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될 것이라 한다.

△ 전원버튼에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된 '소니 엑시페리아ZX'


   3D센서 얼굴 인식 기능

  또 한가지 긍정적인 변화로 거론되는 것은 삼성이 '3D 센서 얼굴 인식 기능'의 탑재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국내외 매체들에 따르면 삼성이 그동안 전면에 내세웠던 '홍채 인식 기능'을 대체하기 위해 이스라엘 소재의 기업 '맨티스비전(Mantis Vision)'과 손잡고 '3D센서 얼굴 인식 기능'을 위한 카메라를 개발 중이라고 합니다. 이는 애플이 '페이스ID'를 선보이기 전에 관련 기술을 가진 기업들을 인수하였던 행보와 비슷합니다.

△ 삼성은 애플, 샤오미에 이어 '3D 센서 얼굴 인식 기능'을 선보일 것이라 한다.


   트리플 카메라 탑재

  지난 3월, 화웨이가 'P20 Pro'에서 트리플 카메라(Triple Camera)를 선보인 이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듀얼 카메라를 넘어 트리플 카메라에 대한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애플 역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제품을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삼성이 프리미엄 제품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S10 플러스'에서 트리플 카메라를 선보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 트리플 카메라의 등장 역시 큰 관심사이다.


   화면 사운드(Sound on Display)

  한편, 또 하나의 관심사는 '화면 사운드(Sound on Display)'에 관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삼성은 SID 2018 EXPO(Society of Information Displays EXPO, 디스플레이 정보 학회 엑스포)에서 화면 진동을 통해 사운드를 구현하는 제품을 선보였으며, 한 관계자는 '갤럭시S10'에서 이 기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관심을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사운드 디스플레이 기술은 삼성 뿐만 아니라 Vivo 역시 'Screen SoundCasting'이라는 이름으로 선보인 바 있다는 점에서 삼성이 갤S10에서 보여줄 가장 혁신적인 기능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 화면의 진동을 통해 사운드를 구현한다.

삼성이 선보일 차세대 핵심 기능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Galaxy S10'은 겔럭시S 시리즈 10주년 기념 제품이라는 점에서 앞서 이야기한 주요 변화 5가지 외에도 많은 변화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코드 네임이 'Beyond(비욘드)'라는 점은 삼성이 그동안 스마트폰 시장에서 보지 못했던 뛰어난 제품을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듯 합니다. 과연 삼성이 어떤 제품을 보여주게 될 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