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가장 큰 화두는 삼성이 오는 8월에 공개/출시할 것으로 알려진 차세대 전략 패블릿폰인 '갤럭시노트9'와 애플이 9월에 공개/출시를 준비 중인 차세대 아이폰 3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시장을 리드하는 두 기업이 차례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는 만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고, 스마트폰 대기 수요자들은 새로운 스마트폰을 기다려보자는 심산으로 관망 포지션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LG가 자신들의 최신 전략 스마트폰인 'G7 씽큐'의 가격 인하를 단행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 LG G7 ThinQ

6.1인치 크기의 노치 디자인 화면, 스냅드래곤845, 4GB/6GB 램 탑재 등

성능 면에서는 다른 제품들에 결코 뒤지지 않는 제품이다.


- 조급한 LG, 'G7 씽큐' 가격 인하.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나?

  지난 5월 초, LG는 예년보다 2달 가량 늦게 전략 스마트폰인 'G7 ThinQ'를 공개/출시했습니다. 좀 더 완성도 높은 제품을 만들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는 G7씽큐는 노치 디자인의 M+LCD를 탑재하면서 좀 더 커지고 밝아진 화면으로 큰 관심을 받았고, 특히 가격적인 면에 있어서도 국내 기준으로 출고가 89만 8700원이 책정되면서 전작인 'G6'의 89만 9800원보다 저렴해지면서 파격적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파격적인 행보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습니다.

△ LG가 미국 시장에서 G7씽큐의 가격을 120달러, 

우리돈 약 14만 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움직임이 '갤노트9'과 '아이폰9' 등의 출시를 염두에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판매 가격 역시 내려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디자인과 성능 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G7 ThinQ


  최근 전해진 바에 따르면 LG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G7 씽큐' 언락폰의 가격을 120달러, 우리돈 약 14만원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스마트폰 유통 업체인 B&H는 기존에 749.99달러(우리돈 약 85만 원)에 판매던 LG G7 ThinQ 64GB용량 제품의 가격을 120달러 낮춘 629.99달러에 판매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특히 이와 함께 무료 AS기간을 무기한으로 연장(Unlimited)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히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LG의 이같은 행보는 삼성의 '갤럭시노트9'과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의 공개/출시를 염두에둔 움직임으로 보고 있으며, 특히 갤럭시노트9 출시 전에 최대한 판매량을 끌어올려 미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LG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  G7 씽큐 vs 갤럭시S9


△ 하단부의 3.5파이 이어폰잭과 스피커.


  전문가들은 미국 시장에서의 G7씽큐 할인 판매가 글로벌 판매 가격 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 시장에 특별히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LG이지만, 미국 시장에서의 할인 판매는 유럽과 한국, 아시아 등 여러 국가에서 판매되는 G7씽큐의 가격 할인을 불러올 수 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입니다. 과연 LG가 할인 판매를 통해 어떤 성과를 거두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