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현지 시간으로 8월 9일 오전 11시(한국 시간 8월 10일 0시)에 공개될 예정인 삼성의 차세대 패블릿폰인 '갤럭시 노트9'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출시일이 서서히 다가오면서 여러가지 구체적인 정보들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갤노트9의 뒷모습이 프린트된 상자 사진이 등장하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미 여러 경로를 통해 기능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들이 회자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는 뒷모습이 공개되면서 시선을 모으고 있는 것입니다.

△ Galaxy Note 9, concept image.

노트9의 공개/출시일이 다가오면서 구체적인 소식들이 하나 둘 씩 전해지고 있다.

 디자인은 '노트8'과 비교할 때 차이를 느끼지 못할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image.www.phonearena.com


- 갤럭시노트9의 뒷모습이 전해주는 아쉬움과 기대감.

  지난 6월부터 갤럭시노트9의 부품 생산이 시작된것으로 알려진 이후, 국내외 여러 매체들이 여러가지 구체적인 소식들을 전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디자인과 기능이 가장 큰 관심사라고 할 수 있는데 최근 노트9의 포장 상자 사진이 유출/공개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포장 상자에는 노트9의 뒷모습이 프린트 되어 있고, 그 위로 노란색 S-Pen이 놓여 있는 모습입니다. 그러면서 삼성은 "The new super powerful Note"라는 문구를 통해 그 어느때보다 '강력한' 스펙과 기능을 지는 제품이라는 것을 어필하고 있습니다.

△ 최근 유출/공개된 '겔럭시노트9' 이미지.

△ 노트9(왼쪽)과 노트8(오른쪽)의 비교.

디자인에서 차이를 거의 느낄 수 없다.

 image.www.androidheadlines.com


  노트9의 뒷모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변화는 '지문 인식 센서'가 카메라 아래쪽으로 내려왔다는 것입니다. 이같은 지문 인식 센서의 위치 변화는 여러차례 거론되어 왔던 것이며,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는 '갤럭시S10'에서 기대할 만한 것임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지문 인식 센서의 변화 외에 '노트8'와 다른 점을 찾을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기도 합니다. 본체 하단의 3.5파이 이어폰/헤드폰잭과 USB Type-C 포트, S-Pen 슬롯을 비롯하여 두께를 비롯한 기본 디자인이 '노트8'과 차이가 전혀 없다고 언급하면서 삼성이 '디자인'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은 점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 노트9 렌더링 이미지.

지문 인식 센서가 카메라 아래쪽으로 내려왔다.

△ S-Pen은 BLE 기능을 탑재했다.

블루투스 기능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한편, S-Pen이 전면에 부각되어 있다는 점에서 'S-Pen'의 기능 변화에 기대를 갖게 만든다는 점도 언급되고 있습니다. 이미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파 인증 내용을 통해 'S 펜'이 BLE(Bluetooth Low Energy) 기능을 탑재한다는 것이 확인되었고, 자체 배터리를 내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능적인 면에서는 기존의 펜기능과 더불어 블루투스 기반의 마이크 기능, 원거리 펜기능, 리모컨 기능 등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에 유출된 사진과는 별도로 4000mAh라는 대용량 배터리, 8GB램 탑재 제품의 등장 등도 기대할 만한 요소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과연 삼성이 어떤 제품을 선보이게 될 것인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