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스마트폰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두 기업, 삼성과 애플의 차세대 제품에 관한 소식들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애플이 오는 9월 제품 공개 가을 이벤트를 통해 5.8인치와 6.5인치 크기의 '아이폰X 2세대'와 6.1인치 크기의 화면을 가진 '아이폰9' 등 3가지 종류의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작과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5.8인치 제품과 달리 6.5인치와 6.1인치 두 제품은 애플에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인 만큼 이들 두 제품에 대한 관심이 서서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 애플이 준비중인 차세대 아이폰 3종.

낮아진 가격, 다양한 컬러, 아이폰X플러스의 트리플 카메라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 아이폰X 2세대 & 아이폰9, 관전 포인트 3가지.

  최근 들어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 관한 소식이 하나 둘 씩 전해지면서 과연 애플이 궁극적으로 어떤 제품을 선보이게 될 것인지에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등장하면서 더 이상 이견의 여지가 없는 가운데, 최근에는 세계 최고의 애플 전문가로 불리는 Ming-Chi Kuo가 '새로운 컬러'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애플이 다양한 컬로를 내세워 스마트폰 시장 장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기도 합니다. 또한 '6.5인치 아이폰X 플러스' 제품의 트리플 카메라(Triple Camera) 탑재와 가격 인하폭이 어느 정도가 될 것인지도 관심사라 할 수 있습니다.

△ 아이폰X 2세대, 5.8인치와 6.5인치 플러스.

△ 애플이 '아이폰SE 2'의 출시를 통해 다양한 컬러를 선보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아이폰SE2의 출시가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6.1인치 제품에서 다양한 컬러를 선보일 것이라 한다.


  세계 최고의 애플전문가 Ming-Chi Kuo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차세대 아이폰의 색상은 기존의 스페이스그레이(Space Gray)와 실버(Silver)보다 다양해질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아이폰X 2세대'의 경우 블랙, 골드, 화이트 색상이 기본적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특히, Kuo는 6.1인치 제품의 경우 더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레드, 블루, 오렌지, 그레이, 화이트 등 다양한 색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같은 애플의 전략은 6.1인치 제품의 판매량 증대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블러시 골드 컬러

△ 6.1인치, 5.8인치, 6.5인치 목업 제품.

6.1인치 제품의 가격은 649달러로 

현재 판매되고 있는 아이폰8의 가격 699달러(국내 판매가 94만 6천원)보다 저렴해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또 한편으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알려진 6.5인치 크기의 '아이폰X 플러스'의 트리플 카메라 탑재에 관한 것입니다. 과연 애플이 '트리플 카메라'를 통해 어떤 기능을 선보일 것인지가 큰 관심사라 할 수 있는데, 일부 전문가들은 화웨이 P20 Pro의 트리플 카메라처럼 '흑백 촬영 전용 렌즈'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과거 애플이 '3D 촬영'과 관련한 특허 출원을 한 적이 있는 만큼 '3D촬영' 기능의 탑재도 기대해 볼 만 하다는 이야기가 있기도 합니다.

△ 아이폰X플러스의 트리플 카메라.


  전문가들은 차세대 아이폰의 가격이 '아이폰X'에 비해 100~150달러 가까이 저렴해질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5.8인치 아이폰X 2세대의 경우 899달러, 6.5인치 아이폰X플러스의 경우 999달러의 가격이 책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한편, 6.1인치 제품의 경우 보급형 제품으로 출시되면서 649달러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는 '아이폰8'의 판매 가격인 699달러(국내 판매가 94만 6천원)보다 50달러(약 5만 5천원) 저렴한 것으로, 6.1인치 제품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과연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에서 어떤 면모를 보여줄 것인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