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과 함께 모바일 시대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것이 바로 '태블릿PC'라 할 수 있지만, 태블릿PC 시장은 최근 몇 년 동안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가면서 그 파이가 줄어들고 있기에 여러 기업들이 조금씩 발을 빼고 있는 실정입니다. 하지만 애플은 '태블릿PC'의 선구자로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면서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애쓰고 있는데, 차세대 아이패드프로(iPad Pro, 2018)에서 애플이 '페이스ID'를 탑재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 페이스ID가 탑재된 차세대 아이패드(iPad Pro, 2018).

concept image.

image.https://www.behance.net/


-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 페이스ID 탑재된다.

  스마트폰의 화면이 점점 커지는 것에 반비례하여 '태블릿PC'의 매력이 점점 감소하면서 조금씩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지만, 태블릿PC 시장의 터줏대감인 애플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면서 독점적 지위를 굳히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출시와 올해 3월 보급형 아이패드(2018)의 출시로 다양한 소비자층 공략에 나선 애플이 차세대 제품에서는 '페이스ID'를 탑재한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입니다.

△ iPad Pro with FaceID, concept image.


 애플에 관한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매체인  애플인사이더(AppleInsider.com)맥루머스(MacRumors.com) 등은 개발자 Steve Troughton-Smith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stroughtonsmith)가 iOS12 베터 버전의 코드 분석의 결과에 대해 언급한 내용을 전하면서, 차세대 아이패드가 '페이스ID' 기능을 탑재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스티브는 아이패드용 iOS12 베타버전에서 애니모지(Animoji) 기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애니모지는 '페이스ID'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차세대 아이패드에서 '페이스ID'의 탑재가 확실시 되는 것이라 할 수 있는 것입니다. 

△ 아이패드에 페이스ID가 탑재되면, 

화면의 크기가 더 커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기도 하다.

△ 노치 디자인을 가진 아이패드 프로.


  전문가들은 12.9인치/10.5인치 크기의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2018)가 페이스ID를 탑재하게 되면 아이패드의 매력도는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베젤이 더 얇아지면서 화면의 크기가 좀 더 커질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있고, 반대로 바디 크기가 작아지면서 휴대성이 향상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는 것입니다. 과연 애플이 어떤 제품을 선보이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