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아이폰이 처음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10주년 기념 제품인 '아이폰X'가 나오기까지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수 많은 '충성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소위 '애플 생태계(Apple Ecosystem)'이라 일컬어지는 시스템이 이들을 묶어 놓는 매개라 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충성 고객을 만들고, 유지시키는 핵심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같은 점에서 애플의 야심작 '아이폰텐(iPhone X)'에 대한 여러가지 만족도 조사는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줍니다.

△ 'iPhone X'가 공개되었을 때 많은 논란을 낳았던 '노치 디자인'.

하지만 유저들은 가장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디자인'을 꼽았다.


- 'iPhone X' 유저들의 만족도 평가 결과는?

  2017년 9월, '아이폰X'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 디자인에 관한 여러가지 말들이 오갔습니다. 화면의 상단 카메라 모듈이 있는 부분이 튀어나와 보이는 소위, '노치 디자인(notch design)'으로 불리는 디자인은 국내에서도 'M자 탈모' 디자인으로 불릴 정도로 조롱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해외 유명 매체인 폰아레나(PhoneArena.com)에서 실시한 '노치 디자인'에 관한 설문 조사에서는 전체 설문 참가자 3474명 중 2272명(65.4%)가 '최악이다(Hate it)'이라고 평가할 정도로 부정적인 견해가 많았고, '노치 디자인'이 '아이폰X'가 예상보다 저조판 판매량을 보이는 이유 중 하나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화웨이, Vivo, ASUS, LG 등 여러 기업들이 '노치 디자인'을 가진 제품을 출시했거나 출시 준비 중에 있는데, 최근 미국의 'CREATIVE STRATEGIES'에서 실시한 '아이폰X 사용자 만족도 조사(iPhoneX Owner Freature Specific Customer Satisfaction)'은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 2017년 10월, 폰아레나에서 실시한 '노치디자인'에 대한 선호도 설문 조사.

최악이다(Hate it)라고 평가한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65.4%, 좋다고 응답한 사람은 9.56%에 불과했다.

source.www.phonearena.com

△ '아이폰X 유저'를 대상으로 한 기능별 만족도 조사.

  위 그래프의 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디자인' 즉, '노치 디자인'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디자인'에 만족한다는 평가가 대략 98%정도인데, 이는 '노치 디자인'이 실패한 디자인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아이폰X 유저'라는 것 자체가 애초에 '노치 디자인'에 대한 반감이 없는 상황이었다고 볼 수도 있지만, 반감이 있던 사람들도 사용하면서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유저들은 속도, 사진 퀄리티, 디스플레이 퀄리티(색감, 밝기 등)와 홈버튼 대신 생겨난 스와이프 제스처, 페이스ID 등에 매우 큰 만족도를 나타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90%이상의 사람들이 '아이폰X'에 만족한다는 응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애플이 핵심 기능으로 선보였던 '초상화보드'는 상대적으로 '불만족'하다는 평가가 높았고 '시리(Siri)'의 경우에는 약 20% 정도의 사람들만이 만족한다는 응답을 할 정도로 '최악의 기능'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 출시 초기, 부정적 평가를 받았던 페이스ID와 노치디자인.

그렇지만 유저들은 디자인과 페이스ID를에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 애플이 야심차게 준비한 '초상화 모드'와 '시리'는 상대적으로 만족도가 낮았다.

특히, 시리의 경우 '최악'의 평가를 받고 있다.

  이같은 평가 결과는 '차세대 아이폰(아이폰X 2세대)'에서 애플이 카메라와 관련된 기능 향상에 좀 더 힘쓸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합니다. 화웨이가 '트리플 카메라'를 탑제한 'P20 Pro'를 선보이면서 카메라 기능 면에서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고, 삼성과 화웨이 등의 '듀얼 카메라' 역시 애플보다 뛰어나다는 평가 결과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인공지능 스피커'가 일상화 되고, 스마트폰에서 '음성 인식 기능'이 보편화 되고 있는 시점에서 '시리(Siri)'의 인식 능력과 기능 지원이 뒤쳐진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할 수 있는데, 애플이 인공지능 스피커 '홈팟(HomePod)'을 출시한 만큼 '시리'의 기능 향상도 앞으로 눈여겨볼 만 한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과연 애플이 좋은 점은 살리고, 부족한 점은 어떻게 개선해 나갈 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