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차세대 제품으로 거론되는 것이 바로 '접는 스마트폰(foldable smarpthone)'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삼성은 오래전부터 접는 스마트폰, 소위 '갤럭시X'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LG역시 제품 개발에 한창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내로라하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접는 스마트폰'의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접는 스마트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안쪽으로 휘어진 형태의 제품 소위 '바나나 아이폰'을 개발중이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같은 이야기는 최근 블룸버그통신(bloomberg.com)을 비롯한 여러 매체들이 전한 애플의 마이크로LED(Micro LED) 개발과 맞닿아 있기도 합니다.

△ 애플이 '마이크로LED'를 활용해 만들 것이라는 소위 '바나나 아이폰' 컨셉이미지.

source.www.idropnews.com


- 애플이 개발중이라는 '바나나 아이폰', 혁신적인 제품이 될까?

  모바일에 관한 소식을 전하는 유명 해외 매체 폰아레나(PhoneArena.com)를 비롯한 여러 매체들이 최근 애플이 마이크로LED를 기반으로 휘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관련 제품으로 '접는 스마트폰'과 별도로 '바나나' 형태의 곡선형 제품 소위 '바나나 아이폰'을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바나나 아이폰'의 경우 기존에 여러차례 알려진 '접는 스마트폰'과는 다른 형태로서 모양 자체가 평면 형태가 아닌 곡선 형태로서 상당히 '흥미로운 제품'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 휘어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 concept image.


  해외 매체 아이드롭뉴스(iDropNews.com)는 최근 블룸버그통신이 전한 애플의 '제스처 컨트롤(gesture control)'기능과 엣지 스크린의 개발 등이 '평면 형태'가 아닌 '곡선 형태'의 스크린을 가진 제품이 등장할 것을 암시한다고 이야기하면서,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와 같은 측면 엣지가 아닌, 더 넓은 범위에 곡선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제품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봤습니다. 더욱이 '스마트폰 시장'의 디자인과 스펙이 상향 평준화 되고 있기에 애플은 이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기존의 제품들과 차별성을 가지는 제품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접는 스마트폰과 관련한 애플 특허의 일부와 콘셉트 이미지.


  애플은 '아이폰X'에서 '페이스ID' 탑재와 '노치 디자인(notch design)'으로 변화를 보여주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애플이 '접는 스마트폰'을 비롯한 여러가지 제품에 다양한 변화를 추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 '마이크로LED'를 이용한 스크린의 변형이 가장 큰 관심사라 할 수 있습니다. 과연 애플이 실제로 어떤 제품을 선보이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