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올해 가을에 선보일 예정인 2세대 아이폰X(iPhone X 2nd generation)은 각각 5.8인치, 6.5인치 크기의 OLE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과 6.1인치 크기의 LC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 등 3종류가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애플전문가로 잘 알려진 KGI의 애널리스트 Ming-Chi Kuo가 보고서를 통해 여러차례 이야기 한 바 있으며, 애플이 관련 부품을 공급하는 기업(특히 디스플레이)들과 부품 공급 계약을 끝마치면서 서서히 그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당초 여러 매체들은 6.1인치 크기의 LCD화면을 탑재한 제품이 보급형 제품으로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아이폰8/8플러스'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목할 만한 변화'라고 이야기 했는데, 최근 전해진 소식에 의하면 '5.8인치 OLED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의 가격이 6.1인치 제품보다 가격이 더 낮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물론 이것은 현재 판매되고 있는 '아이폰X'보다 더 낮은 가격에 판매가 될 것이라는 겁니다.

△ 5.8인치 크기의 2세대 아이폰과 6.5인치 크기의 플러스 제품.

OLED 패널 가격이 내려가면서 5.8인치 제품의 가격이 큰 폭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image.www.martinhajek.com


- 2세대 아이폰X(2018), 1세대 제품(iPhone X)보다 출고가 낮아진다.


  애플에 관한 소식에 정통한 매체 중 하나인 디지타임즈(Digitimes.com)을 비롯한 여러 매체가 전한 소식에 따르면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의 가격을 현재 판매되는 제품보다 낮출 것이라고 합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아이폰X'의 높은 가격으로 인해 예상했던 것 보다 수요가 적었다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또 한편으로는 애플이 주요 부품 공급 업체들과 새로운 계약 체결하면서 공급 단가(BOM, Bill of materials)를 낮추게 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OLED패널의 공급 가격이 많이 내려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 2018년 가을, 5.8/6.1/6.5인치 크기의 제품이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 2017년과 2018년 제품 라인업과 주요 스팩 변화.



  그동안 여러 전문가들은 애플이 새롭게 선보일 제품인 '6.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6.1 아이폰X 2세대' 제품을 주목할 만하다고 이야기 해 왔습니다. 이는 LCD패널을 탑재를 통해 가격이 내려가면서 많은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는 가을에 선보이게 될 5.8인치 크기의 '아이폰X 2세대'는 BOM의 하락과 비교적 낮은 용량 수준의 용량 옵션(현재는 64GB/256GB 두 가지 옵션) 제공을 통해 가격 수준이 크게 내려갈 것이며(최소 10%이상, 아이폰8와 8플러스 사이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 이에 따라 6.1인치 LCD 아이폰X의 가격보다 더 저렴한 제품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즉, LCD탑재 '6.1 아이폰X 2세대'의 경우 현재의 '아이폰8플러스'와 '아이폰X' 사이의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높고, OLED탑재 '5.8 아이폰X 세대'는 '아이폰8플러스'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낮은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 아이폰8 / 아이폰X / 아이폰8플러스

각각 699달러, 799달러, 999달러(64GB기준, 미국)으로 출시되엇으며

국내에서는 99만원, 113만원, 142만원으로 판매가 시작되었다(언락폰 기준).

△ 6.5인치와 5.8인치 비교.


  애플은 그동안 '애플 프리미엄'을 내세워 높은 가격을 책정한 아이폰을 판매하면서 많은 이익을 남겨왔습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저조한 '아이폰X'의 판매 실적은 '가격 인하'의 압력을 불러왔고, 애플이 판매량 증대를 위해 가격이 인하된 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제품 라인이 시장에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과연 애플이 어떤 정책을 펼치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