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의 도전 끝에 개최할 수 있게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막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동계올림픽에 쏠려있습니다. 한국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의 경기를 직접 볼 수 있다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기에 동계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한편으로는 우리나라의 효자 종목인 쇼트트랙에 더 많은 관심이 가는데요, 우리나라에서 개최가 되는 만큼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더욱 분발해 주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합니다.


△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임효준 선수가 코너링을 하고 있다.

장갑을 자세히 보면 손가락 끝이 노랗게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노란색 부분은 에폭시 처리가 되어 개구리의 발모양 처럼 보인다고 해서 '개구리 장갑'이라고 불린다.

-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개구리 장갑'의 비밀.

 

 쇼트트랙 경기를 유심히 살펴보다보면,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의 장갑이 특이하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선수들이 착용하고 있는 장갑이 바로 소위 '개구리 장갑'이라고 불리는 손끝에 에폭시 코팅이 된 장갑이기 때문인데요, 이 장갑을 착용하게 된 계기는 우연이었지만 이 장갑이 우리나라 쇼트트랙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려놓는데 한 몫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은 다른나라 선수들도 우리나라 선수들을 따라서 '개구리 장갑'을 착용한다고 합니다.


△ 쇼트트랙 선수들이 코너링을 할 때 원심력을 이기기 위해서 손으로 빙판을 짚게 된다.

이 때, 손과 빙판이 닿으면서 마찰력이 생기게 되고 이는 속도가 줄어드는 원인이 된다.

이처럼 마찰력을 줄이기 위해 발견된 것이 바로 '개구리 장갑'이다.


  개구리 장갑(에폭시 장갑)을 착용하는 이유는 '마찰력'을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쇼트트랙은 전체 코스(111.12m)에 비해서 곡선 구간이 긴 편(53.41m 전체 코스의 48%)이기 때문에 곡선에서 어떻게 주행하는지가 상당히 중요합니다. 곡선 구간 주행의 포인트는 원심력을 어떻게 이기느냐인데, 원심력을 이기기 위해서 선수들은 빙판 바닥을 손으로 짚게 되죠. 그런데 문제는 손으로 바닥을 짚게 되면 '마찰력' 때문에 속도가 감소한다는 문제가 있는데, 이를 해결해 주는 것이 바로 손가락 끝에 '에폭시 코팅'을 한 소위 '개구리 장갑'입니다.

  에폭시 수지(epoxy resin)이라 불리는 화학 물질은 주로 접착제로 많이 사용되는 데요, 에폭시 수지는 마찰력이 적고 단단한 성질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장갑 끝에 바르게 되면 매끈하면서도 딱딱하게 굳어 빙판 위에서 마찰력 없이 매끈하게 굴러가게 되는 것이죠. 


△ 쇼트트랙 전 구간의 48%를 차지하는 곡선 코스.

곡선 주행을 어떻게 하느냐가 메달을 따느냐와 직결 되어 있다.

그래서 고안된 것이 바로 '개구리 장갑'인데, 이것은 전 국가대표이자 현재 울산대 교수인 '김기훈 선수'가 1988년에 개발한 것이다.

이후, 전 세계 쇼트트랙 선수들은 개구리 장갑을 착용하기 시작했고 우리나라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도 개구리 장갑을 착용한다.

image.news.sbs.co.kr



  에폭시 장갑은 1988년 캘거리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처음 사용했습니다(1988년에는 쇼트트랙이 정식 종목이 아닌 시범 종목이었다). 그 당시 국가대표였던 김기훈 선수(현재는 울산과학대 스포츠 지도과 교수)가 스케이트화를 고정시키기 위해 바르고 남은 에폭시액을 장갑에 발랐는데 딱딱하고 마찰이 없이 슥-미끄러지는 것을 발견하고 그 뒤로 우리나라 국가대표 쇼트트랙 팀과 스피드스케이팅 팀의 전용 장갑이 되었습니다(특허 신청은 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개구리 장갑이 개발되기 전에는 마찰력을 줄이기 위해 장갑 위에 테이프를 감거나, 비닐을 감싸고, 공사용 목장갑(빨간색)을 끼고 대회에 출전하는 일도 있었는데, 개구리 장갑이 발견되면서 전 세계 모든 쇼트트랙 선수들이 '개구리 장갑'을 착용한다고 합니다.  역시 한국이 '쇼트트랙'의 선구자 답다는 생각이드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