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으로 알려진 '갤럭시X'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오래전부터 회자되어 왔던 '갤럭시X'는 삼성의 여러 특허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흘러나왔고, 지난 7월 말 모델명 SM-G888N0이라는 '갤럭시X'로 추정되는 정체 불명의 모바일 기기가 블루투스 인증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접는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는 크게 높아졌습니다. 이에 더해,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의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삼성이 '접이식 스마트폰'을 개발중이고, "2018년에는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삼성이 개발과 테스트가 완료되는 '적절한 시기'에 공개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하여 여러 매체들은 그 시기와 장소가 오는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18 행사장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최근 삼성 모바일에 관한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매체인 샘모바일(SamMobile.com)은 '갤럭시X'에 관한 지금까지의 소문(Rumors)들이 잘못된 것이라고 전하면서 지금까지 알려진 일련의 상황들이 기대를 가질 만한 일이 아니라고 언급했습니다.


△ foldable smartphone, Galaxy X. concept image.

최근 '갤럭시X'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실체가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X', 실체가 없다. 기대하기는 섣부르다?


   국내외 여러 매체들이 삼성이 접는 스마트폰 가칭 '갤럭시X(Galaxy X)'를 개발 중이며, 오는 1월 CES2018 행사장에서 공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또한 복수의 매체들은 '갤럭시X'의 출시가 2월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10만대 한정 판매로 진행될 것이며, 글로벌 판매가 진행되기보다는 기본적으로 한국에서만 출시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갤럭시X'의 출시가 한정 판매로 진행되는 것은 '접는 스마트폰'이 다소 실험적이라는 점에서 리스크를 최대한 줄이기 위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샘모바일은 이같은 일련의 예상들이 전부 빗나간 예측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 3단 접이 방식의 '갤럭시X' 콘셉트 이미지.

△ 2단 접이 형태의 '갤럭시X' 콘셉트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2단 접이 형태의 접는 스마트폰을 예상하고 있다.

△ 접으면 스마트폰, 펼치면 태블릿이 되는 형태.


  샘모바일은 최근 '갤럭시X' 등장의 발단이 된 모델명 'SM-G888N0' 제품이 '갤럭시X'가 아니었다는 점이 밝혀졌다는 것을 이유로 '접이식 스마트폰'에 대한 논의는 좀 더 뒤로 미루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당초, 다른 시리즈들과는 전혀 연관성이 없는 제품인 모델명 'SM-G888N0'의 블루투스 전파인증에 관한 정보가 공개되면서 이 제품이 항간에 소문으로 떠돌던 '접이식 스마트폰'일 것이라는 추측과 함께 지속적으로 관련 이야기들이 나왔지만, 최근에 모델명 SM-G888N0 제품은 고속 열차에서 원할한 통신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제품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갤럭시X'에 대한 기대감을 다시 원점으로 되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 삼성의 접이식 모바일기기에 관한 특허의 일부.



  그동안 '갤럭시X'의 모델명으로 알려졌던 'SM-G888N0'가 접이식 스마트폰과는 전혀 상관 없는 제품으로 확인되면서 '갤럭시X'는 다시금 베일에 가려지게 되었습니다. 최근들어 부쩍 여러가지 정보들이 많이 등장하면서 기대감을 높였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새로운 제품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삼성이 2018년을 목표로 '접이식 스마트폰'을 개발중이라고 언급한 점에서 그리 멀지 않은 시점에 '갤럭시X'에 대한 확실하고 구체적인 정보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과연 삼성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갈 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