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좁쌀(小米, 중국어로 '샤오미')이라 불리며 IT 업계를 뒤흔든 샤오미. 가성비 면에서 둘째라면 서러워 할 정도로 가격은 싸고 품질은 좋은 제품을 만들어 내면서 '샤오미는 다르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요즘은 스마트폰 '미(Mi)' 시리즈에 대한 소식이 좀 뜸한 대신 다른 전자제품 특히, 가전 제품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샤오미 로봇 청소기'는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인기리에 판매되는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로봇 청소기'이다보니 가격 부담(최저가로 구매하면 대략 29만 원)이 좀 있을 수도 있는데, 써 본 사람들은 돈이 아깝지 않다고 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다고 하지요.


△ 샤오미 로봇 청소기.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모든 것을 조작한다.


- 남자들의 필수품. 샤오미 로봇청소기 : 개봉/사용 후기.

  큰 고민거리는 아니지만 청소를 한 번 미루게 되면 잘 안하게 되죠. 주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누구나(?) 다 그런 것 같고, 이사를 하게 되면 새로운 마음으로 처음에는 열심히 청소를 하게 되지만 그것도 잠깐이죠. 하루, 이틀에 한 번 하던 청소가 삼일, 사일이 되고, 그러다가 일주일에 한 번이 되고. 그러다보면 내가 이번주에 청소를 했나 안 했나를 고민하면서 슬리퍼를 하나 장만하게 되죠.(발에 밟히는 게 없으면 깨끗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누군가가 청소를 해 줘야할 때가 된 것입니다. 내가 청소를 하든지, 이모님을 불러서 청소를 해 달라고 하든, 로봇 청소기 작동시켜야 한다는 것이죠. 저는 벼르고 벼르던, 그동안 '소문'은 익히 들어서 잘 알고 있던, 샤오미 로봇 청소기를 집에 들였습니다. 다른 정보를 알아볼 것도 없이 해외 직구 쇼핑몰(큐텐 29만원/쿠폰 사용 할인가)에서 '샤오미 로봇 청소기'를 클릭 클릭. 요즘은 직구 사이트가 잘 되어 있어서 국내 쇼핑몰처럼 결제만 하면 바로 배송이 되는 좋은 세상이죠. 물론 배송이 국내보다 느리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것이 큰 문제가 되진 않죠(개인 통관번호도 있어야 함. 없는 사람이라면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발급. 여기 ☞ https://unipass.coutoms.go.kr).


△ 상자를 열면, 제일 앞에 사용 설명서가 있다.

스티로폼 안쪽에 청소기 본체가 있으며, 왼쪽에 충전기(Dock/도크)와 케이블이 있다.

△ 제품 구성은 간단하다. 

본체와 도크(충전기)와 케이블.(110v to 220v 전환 어댑토(돼지코) 필요)

△ 아래쪽, 바퀴와 흡입구가 보인다. 흡입력이 생각보다 쎄다.

△ 분해 해 보면, 뭐 별거 없다.

△ 도크(충전기)

이곳은 로봇 청소기가 대기하는 장소이다. 충전을 하면서 대기하고 있다가 청소를 시작하게 된다.

(청소를 하는 중간에 배터리가 없으면 스스로 청소를 끝내고 도크로 와서 충전을 한다)

△ 정면, 뚜껑을 열면 쓰레기가 모이는 통이 보인다.

이곳을 통해서 '분리'하고 통을 비워주면 된다.

통 아래쪽으로는 와이파이 센서와 전원버튼이 있다.

로봇 청소기의 제품 구성과 구조는 간단합니다. 

본체 + 도크 + 케이블 세가지 주요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고

사용 설명서가 있는데, 굳이 안 봐도 청소기를 사용하는 데 지장이 없습니다.

(사실, 중국어로 쓰여 있어서 못 읽음)

사용 설명서를 휘리릭- 넘기다가 딱 한 페이지만 10초 정도 봤습니다.

그림만 보고 이해하길, 청소기의 앞쪽과 좌우에 50cm이상의 공간을 두라는 이야기.

샤오미 제품들은 '스마트폰'으로 상황을 확인하고 조작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스마트폰 앱(어플)을 설치 해야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플레이스토어 에서 '미홈(Mi home)'을 다운 받아서 설치하면 됩니다.

아이폰의 경우 '한글 버전'이 없기 때문에 중국어 버전을 설치하면 됩니다.

메뉴는 대부분 간단한 영어로 되어 있고, 조작은 매우 직관적이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없더라고요.

△ 검색 창에 영어로 'mihome'을 입력하고, 다운 받기.

△ 들어가면 여러가지 기기들이 나오는데,

아래쪽에 'Mi robot Vacuum'(로봇 청소기) 터치.

△ 청소기의 와아파이 램프에 불이 깜빡 거리면, 

앱의 '블루 라이트 블링클링' 체크하고 다름 누르면,

△ 와이파이 목록에 '청소기'가 뜨고,

목록에 나타난 rockrobo-vacuum 클릭 하면

청소기와 스마트폰이 페어링 되면서 조작이 가능해짐.

△ 연결된 상태. 

렛츠 겟 스타트를 누르면, 청소를 시킬 수 있음.


 샤오미 제품들은 스마트폰으로 조작 가능합니다.

로봇 청소기 역시 집에 항상 와이파이가 켜진 상태라면 통신을 할 수 있는 상태로 대기하기 때문에,

밖에서도 앱에 접속해서 청소를 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가 있지요.

블루투스로 연결된 것이 아니라 '와이파이'로 연결되어있기 때문에 거리에 제한이 없는 것이지요.


△ 기본 메뉴는 3개로 구성되어 있다.

도크(Dock) - 충전기로 이동해서 대기하고 있으라는 것.

클린(Clean)/정지(pause) - 청소 시작과 정지.

상태(balanced) - 청소의 강도?(파워)를 조절하는 것. 낮에는 보통, 밤에는 콰이어트 모드로.. 

△ 설정 화면(setting).

△ Dock 버튼을 누르면, 충전기에 가서 대기를 하고 있는다.

Clean 버튼을 누르면 청소를 시작한다.

△ 청소가 어느정도 진행되면, 스마트폰에 지도가 그려진다.

센서를 이용해서 맵을 그리고, 청소가 진행된 곳을 표시하게 되는 것이다.(신기신기)

청소가 끝날 때 쯤에는 대략적인 집의 구조가 그려지고 청소를 하지 않은 곳은 빈 공간처럼 보인다.

화면의 초록색 점(위쪽 화살표)가 도크(Dock)가 있는 곳이고, 아래쪽 노란점(아래쪽 화살표)가 현재 위치이다.

지도 아래쪽에는 청소를 진행한 면적이 나오고, 중간에는 남은 배터리 용량, 오른쪽에는 청소를 진행한 시간이다.

위의 내용을 보면, 45제곱미터의 공간을 청소했고, 배터리는 74% 남았으며, 53분이 걸렸다는 뜻이다.

△ 주의해야 할 점.

계단이나 단이 있는 곳에 뛰들어 빠져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집의 경우 현관-신발장이 있는 곳에 단이 있는데, 로봇청소기가 그곳에 빠져서 밖으로 못나오고 있었다.

물론 중문이 있는 집은 해당 사항이 없지만.. 현관 청소를 하고 싶어하는 로봇 청소기를 말리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했다.

△ 현관쪽에 가림막을 설치해서 막아 놓았더니  더 이상 현관으로 돌진하지 않았다.

물론, 못한 것이겠지.. 미련을 두지 않고 떠나는 로봇 청소기.

△ 청소를 마친 후.

로봇 청소기를 두 번 돌리고 나서 뚜껑을 열어보니 반 정도 차 있다.

나도 모르게 바닥에 굴러 다니던 휴지와 먼지, 그리고 머리카락 등이 들어있다.

내가 청소할 때 보다 집이 더 깨끗해진 느낌?

△ 청소기 사용 영상


샤오미 로봇 청소기를 써 보니, 역시 듣던대로 '만족'할 만 했습니다. 이런걸 두고 '명불허전'이라고 하는 걸까요?

로봇 청소기는 샤오미의 역작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예전부터 샤오미 로봇청소기를 써 왔던 지인한테 최근에 나온 로봇 청소기가 똑똑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정도 일 줄이야..

화장실과 베란다는 센서로 공간 감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들어가지 않았던 것이죠.

들어가면 못 나온다는 걸 아니까..(그런데 현관은 왜...?)


사진과 설명을 곁들이다 보니, 샤오미 로봇 청소기에 대한 이야기가 길어졌습니다. 

가격 정보 하나 덧붙이자면, 우리나라 오픈마켓이나 직구 쇼핑몰에서 '샤오미 로봇청소기'를 구매하게 되면 

대략적인 판매 가격이 31만원 초반이 가장 많은데요

저는 큐텐에서 쿠폰(32만8천 에서 35달러 할인 = 대략 29만 원)을 사용해서 샀습니다.(배송 5일)

(참고 사이트 - https://www.qoo10.com/su/401046520/)

제가 산 곳 보다 좀 더 싸게 판매(쿠폰 적용 전 가격)하는 곳이 있는데, 

배송 기간좀 그렇지만 질문/답변을 보니 좀 꺼려지게 되더군요. 

구매 의향이 있으신 분들은 개인이 잘 판단해서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긴 이야기인데도 불구하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