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인물 중 한 사람으로 불리는 '엘론 머스크(Elon Musk)'가 이끄는 전기차 기업 '테슬라 모터스(Tesla Motors)'가 연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습니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제치고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를 고수하고 있는 '테슬라'는 지난해 3월 말, 보급형 모델 'Model 3'를 공개했고 예약 판매 절차를 진행해 왔습니다. 엘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는 7월 28일, 예약 판매 초기에 대박을 터트리며 화제를 모았던 'Model3'의 출고가 이루어지고 오는 8월 1일부터 도로를 달리게 될 것이라고 전하면서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시대가 시작될 것임을 이야기 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미국의 한 자동차 분석가에 따르면 테슬라의 '모델3'가 기대했던 바와 달리 토요타의 프리우스/캠리 그리고 현대차의 아이오닉 블루, 기아차 니로FE 등에 비해 유지비가 더 많이 들어가는 자동차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모델3'에 대한 환상에 금이 가기 시작했습니다.



- 테슬라 모델3, 토요타/현대차보다 유지비 30% 더 든다?


△ Tesla Model 3, 외관(위)와 내부 대시보드(아래)

비교적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외부 디자인(외관)'과 달리 내부(대시보드)는 다소 빈약하다는 평가를 받은 '모델3'.

최근 한 보고서에 따르면 '모델3'의 유지비(연료 주입비)가 

토요타/현대 등 기존 완성차 업체의 하이브리드 차량에 비해 높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국의 투자 전문 매체 Seeking Alpha(seekingalpha.com)에 따르면 차량 운행에 가장 많은 지출을 필요로 하는 연료 주입비를 기준으로 봤을 때 '모델3'의 유지비가 도요타의 캠리나 프리우스보다 약 33% 가량 더 많이 들것으로 예상되며, 현대차의 아이오닉 블루(Ioniq blue)와 비교했을 때는 이보다 더 많은 유지비가 들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모델3' 역시 보통의 '전기차'일뿐이라고 꼬집었습니다. 

  SeekingAlpha에 따르면  '모델3'의 전기 충전 요금은 캘리포니아주를 기준으로 할 때 kWh 당 0.23달러인데, 이는 기다 다른 요소의 전력 손실을 무시할 때 마일당 0.08달러로 환산할 수 있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한편, 연비가 50MPG(미국의 연비 기준, km/L로 환산하면 약 21.25km/l이다)인 휘발유/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마일당 0.06달러의 주유비가 드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데, 이 두 가지 경우를 놓고 볼 때 '모델3'의 주유비(충전비)가 약 33%가량 더 들어간다는 것입니다. 

  요타 프리우스의 미국내 공인 연비가 54MPG(도심) 50MPG(고속도로)이고, 캠리 하이브리드의 경우 51MPG/53MPG, 현대차 아이오닉블루의 경우 57MPG(24.23km/L)/59MPG(25.08km/L, 고속도로)라는 점을 감안하면 '모델3'가 다른 글로벌 자동차 기업의 제품에 비해 연비가 좋은 편이 아니라는 겁니다. 또한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외부 환경의 변화에 따라서 배터리 소모 시간이 가변적일 수도 있다는 점에서 연비는 더욱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 미국에서 판매중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연비.

1MPG는 약 0.43Km/L 이다. 50MPG는 21.26Km/L

△ 전기차 선호도 조사.

(왼쪽) 기존 테슬라 자동차 드라이버에게 '다음'에 또 전기차를 구입한다면 어느 제품을 구입하겠냐고 물었을 때,

가장 많은 응답자가 '모델3'를 택했고, 그 뒤를 이어 '모델S', '모델X'가 차지했다.

이는 '테슬라' 전기차에 대한 만족다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오른쪽) 또 한편으로는 테슬라 전기차 드라이버가 아닌 경우에도

'모델3'에 대한 선호다가 가장 높고, 뒤를 이어 닛산의 리프(LEAF)가 차지했다.


  SeekingAlpha의 이같은 지적은 전기차의 배터리 효율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동시에 결코 '전기차'의 연료 주입비(전기 충전 요금)이 저렴한 편이 아니라는 점을 상기시켜 주고 있다는 점에서 이 보고서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미국의 휘발유 가격이 우리나라보다 월등히 저렴하기 때문에 상황이 완전히 같다고 할 수는 없다). 특히, 우리나라에도 이제 서서히 전기차가 보급되고 있는 상황인데, 모든 지원금이 사라지고 난 뒤 정부 에너지 정책의 변화로 전기 요금이 상승한다면 '차량 유지 비용의 증가'는 불가피하다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테슬라의 등장은 분명 자동차 시장의 변호를 앞당겼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모델3'라는 보급형 모델이 도로 위를 구르기 시작하면서 또 한 번 시장의 변화가 감지되려 하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여전히 '가장 선호하는 전기차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다른 기업들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과연 전기차 시장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게 될 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